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3381 0512020040359243381 04 0403003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42054000 1585842266000

트럼프 "사우디·러시아, 최대 1500만배럴 감산 기대"

글자크기

사우디, 긴급 OPEC+ 회의 요청해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원유를 1000만~1500만배럴가량 감산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막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 통화한 내 친구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얘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나는 그들이 약 1000만배럴 감산할 것으로 예상하고 기대한다. 그 이상이 될 수도 있다"며 "만약 이뤄진다면 원유와 가스 업계에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별개의 트윗을 통해 감산 규모가 "1500만배럴일 수도 있다"면서 "모두에게 좋은 소식"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러시아 정부는 빈 살만 왕세자와 대화한 적이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부인했다.

이후 사우디는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주요 10개 산유국의 연대체) 긴급회의를 요청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사우디는 성명을 통해 "왕국은 원유시장 균형을 회복하기 위한 공정한 합의를 위해 긴급한 OPEC+ 회의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감산 규모는 정확하지 않지만 이후 유가가 35%가량 급등했다고 전했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이날 오전 11시17분 기준 전장보다 배럴당 4.67달러(22.99%) 오른 24.9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s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