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3308 0042020040359243308 02 02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5840468000 1585840809000 related

위기 때 빛나는 한인사회...서로 돕고, 고국 지원까지

글자크기

인도 거주 교민들, 강력한 봉쇄령에 집 밖으로 못 나와

이동허가증 받은 교민, '고립' 교민 위해 음식·생필품 전달

기숙사 유학생에 '김치·과일' 나눔…손편지 화답 '훈훈'

필리핀 등, 생활고 교민·노약자에 쌀·생필품 지원 잇달아

[앵커]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홍역을 치르고 있지만 어려운 시기 따뜻한 마음이 진가를 드러내는 곳도 많습니다.

몇몇 한인사회도 귀감이 되고 있는데요.

황혜경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강력한 국가 봉쇄령이 떨어진 인도.

한 남성이 철문 너머로 종이백을 건넵니다.

며칠째 거주지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갇힌 우리 교민이 요청한 음식과 물, 생필품 등입니다.

극소수에게만 발급되는 이동허가증을 가진 한 교민이 다른 동포들의 손과 발이 되고 있는 겁니다.

[정명화 / 인도 노이다 거주 교민 : (물건을) 공수하려면 위험을 무릅쓰고 (구해 와서) 요리를 해서 배달을 막 해주는데 엄청 어려운 일인데도 그걸 해주시니까 너무너무 저희 교민들은 감사하고….]

또 다른 교민은 학교 기숙사에 사실상 갇혀 있는 유학생들에게 기꺼이 김치와 과일을 나눠주며 온정의 손길을 보냈습니다.

학생들은 한 자 한 자 적은 감사의 손편지로 화답했습니다.

생활고를 겪는 교민 가정과 노약자를 위한 쌀과 생필품 지원은 기본!

전 세계적으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마스크를 공수해 무료로 나눠주는 훈훈함도 교민사회 곳곳에서 목격됩니다.

코로나19가 창궐하고 있는 미국 뉴욕의 한인회는 의료계 관련 종사자들이 뜻을 모아 무료 상담과 원격진료도 시작했습니다.

고국이 어렵다는 소식에 앞다퉈 모아 보낸 재외국민들의 성금은 벌써 수억 원에 이르고,

마스크 등 방역물품도 귀하게 쓰이고 있습니다.

아시아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코로나19'의 주범인 마냥 따가운 시선마저 받고 있지만, 교민들은 오늘도 서로를 돕고 위로하며 스스로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