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3244 0022020040359243244 05 05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39848000 1585840070000

손흥민 해병 된다…“치열한 훈련, 코로나로 힘든 국민 응원”

글자크기

아시안 금메달 체육요원 복무

20일 해병대 입대 3주간 훈련

중앙일보

일러스트 박용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28·영국 토트넘)이 ‘귀신 잡는 해병’으로 거듭난다.

축구계 관계자는 2일 “지난달 28일 영국에서 귀국한 손흥민이 오는 20일 해병대 제9여단이 운영하는 제주도 내 훈련소에 입소해 3주간 군사훈련을 받는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지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23세 이하 선수들로 구성한 남자축구대표팀의 ‘와일드카드(연령 제한 예외 선수)’로 참가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를 통해 병역 혜택을 받았다. 손흥민이 훈련 강도가 높기로 소문난 해병대를 선택한 이유는 ‘심기일전’을 위해서다.

해병대 관계자는 “손흥민이 지난 2월 다친 팔을 수술한 뒤 재활하며 무거워진 몸과 마음을 치열한 훈련으로 다시 깨우고 싶어 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가라앉은 사회 분위기에 건전한 자극을 주고 싶다는 의지도 읽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 또는 올림픽 메달권 이상 입상자는 예술-체육요원으로 편입된다. 기초 군사훈련을 이수하고 34개월간 현역 선수로 활동하며 544시간 이상 봉사활동을 하면 병역 의무를 마친 것으로 인정받는다. 손흥민은 당초 올여름에 훈련소에 입소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리그가 중단돼 일정을 앞당겼다.

손흥민의 해병대 입대는 일정상으로도 유리하다. 육군이 예술-체육요원 대상 기초군사훈련을 4주 진행하는 것과 달리 해병대를 포함한 해군은 지난해부터 3주로 단축했다. 혹독한 훈련 대신 기간을 줄여 ‘조기 졸업’이 가능토록 했다.

손흥민 해병대행의 변수는 소속팀 일정이다. EPL 사무국은 2일 “코로나19로 멈춘 리그 스케줄을 논의 중”이라면서 “5월 초 무관중 개막 등 다양한 선택지에 대해 3일까지 결론낼 것”이라고 밝혔다. 만약 EPL이 5월에 리그 일정을 진행한다면 손흥민이 입대를 미루고 팀에 복귀할 수도 있다.

손흥민은 그간 힘든 재활을 거치면서도 대한민국이 코로나19를 이겨내도록 격려해 왔다. 국내 자선단체에 2억원을 기부했고, 지난달 말 K팝 그룹 BTS의 지목을 받아 ‘코로나19 극복 대국민 응원 챌린지’에 참여해 “힘내라 대한민국”을 외쳤다.

지난 1일엔 자신의 SNS 계정에 ‘Stay Safe(안전하게 지내요)’라는 문구와 함께 홈 트레이닝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앞서 해병대에서 복무한 축구 스타는 김정남(77), 김호(76), 이회택(74), 허정무(65), 이용수(61) 등이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