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3105 0292020040259243105 06 0602001 6.1.8-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39300000 1585839327000 related

'해투4' 엄현경, "'해피투게더3', 은퇴 고민했던 내게 은인 같은 프로그램"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엄현경이 '해피투게더3'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2일에 방송된 KBS2TV '해피투게더4'에서는 '수고했다 친구야' 특집으로 엄현경, 허경환, 조우종, 남창희가 출연했다. 이날 엄현경이 과거 은퇴를 고민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엄현경은 "처음 '해투'에서 게스트 제안이 왔을 때 회사 계약 기간도 끝나가고 연예계를 은퇴할까 고민하던 시기였다"라며 "게스트가 들어왔는데 그게 잘 살아서 MC로 합류하게 됐다. 그만둘 뻔 했던 나를 살려준 프로그램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엄현경은 "연기에도 많이 도움이 됐다"라며 "원래는 감정을 표현을 못하는 연기자였다. 근데 감정 과잉 고라니라는 별명을 하면서 감정을 표현하게 됐다. 그 이후로 드라마를 할 때 좀 줄이라는 얘기를 들을 정도가 됐다"라고 말했다.

엄현경은 "이상하게 악역만 하게 된다. 최근까지도 악역 연기를 했다"라며 "일일드라마는 연령층이 높다. 얼굴에 정말 내가 나쁜 사람이라는 게 쓰여 있어야 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엄현경은 "미니시리즈는 젊은 층이 많아서 보는 사람이 맞혀야 한다"라며 "표정이나 행동이 없다"라고 말했다. 엄현경은 일일과 미니를 오가며 악역을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해피투게더4'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