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3080 0522020040259243080 03 0305001 6.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38833000 1585838848000 related

삼성 준법감시위 "노동·노조 관련 문제, 삼성 답변 듣고 재논의"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노동 및 노조 관련 문제에 대해 일단 삼성 측에 공을 넘겼다. 지난달 준법감시위가 노동 관련 의제에 있어 삼성 측에 권고한 내용에 대한 회신을 받아본 뒤 재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

준법감시위는 2일 삼성 서초사옥에서 제4차 정기 회의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준법감시위 관계자는 "'삼성피해자공동투쟁'의 요구 사항에 대해 위원 간 심도 깊은 논의를 했다"며 "준법감시위가 삼성 측에 보낸 권고안 중 노동과 관련된 회신 내용을 보고 전반적인 노동, 노조 관련 구체적인 개선 의견 등을 재논의키로 했다"고 말했다.

뉴스핌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3월 27일 서울 서대문구 법무법인 지평에서 시민단체 삼성피해자공동투쟁과 면담을 위해 회의실로 향하던 중 삼성피해자 대책위원회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백인혁 사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준법감시위는 지난 3월 11일 삼성 준법 의제로 경영권 승계, 노동, 시민사회 소통의 세 가지로 선정하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삼성 7개 계열사에 권고문을 송부했다. 당시 준법감시위는 30일 이내에 회신할 것을 요청한 바, 오는 10일이 기한이다.

이후 준법감시위는 같은 달 27일 삼성피해자공동투쟁과 면담을 가졌다. 삼성피해자공동투쟁은 이 자리에서 준법감시위의 활동이 이 부회장의 재판과 무관하게 이뤄져야 하고, 이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도록 권고해야 하며, 삼성의 불법 행위들을 시정할 더 강력하고 구체적인 권고안을 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준법감시위는 지난달 23일 홈페이지 개설 후 약 30여 건의 신고 및 제보 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4월 중에 열릴 예정이었던 준법감시위와 삼성 7개 관계사 컴플라이언스 관계자 워크숍은 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됐다.

ho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