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2551 0562020040259242551 06 06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32097000 1585833527000 popular

휘성 ‘에토미데이트’ 투약했나…“수면마취제 일종, 처방 없으면 불법”

글자크기
세계일보

종합편성채널 MBN 뉴스는 2일 휘성이 약물을 직거래하는 듯한 모습이 담긴 방범카메라(CCTV) 영상을 공개했다. MBN 캡처


가수 휘성(38)의 약물 투여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해당 약품이 ‘에토미데이트’일 가능성을 두고 조사 중이다.

휘성은 지난달 31일 오후 8시 20분쯤 서울 송파구 장지동의 한 상가에서 정신이 몽롱한 상태로 쓰러진 채 발견됐다.

휘성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함모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발목에 피묻은 작은 상처 부위가 보였고, 머리맡에는 주사기와 하얀색 약통이 보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당시 휘성이 정신을 차릴 때까지 기다렸다 경찰서로 데려갔다. 휘성은 마약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고, 현장에서 발견된 약물도 마약류가 아니어서 귀가 조치됐다.

경찰은 사고 직전 휘성이 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 점포를 4차례 드나든 점과, 한 남성을 만나는 장면을 방범카메라(CCTV) 화면 등을 통해 확보했다. 경찰은 이를 현금 인출 후 약품을 직거래한 정황으로 보고 있다.

휘성은 이에 대해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람과 거래했다”고 서울 송파경찰서에 진술했다.

휘성이 소지하고 있던 빈 약통은 경찰이 수거했다. 약통에는 ‘에토미데이트’라 쓰인 레이블이 붙어있었다. 에토미데이트는 마취약의 일종으로, 개인이 거래할 수 없는 전문 의약품이다. 의사 처방 없이 구하는 행위는 처벌 대상이다.

경찰은 약품이 수면 마취제의 일종인 에토미데이트가 맞는지 여부와 휘성이 어떤 경로로 이 약품을 구했는지 조사 중이다.

전문의 의견에 따르면 에토미데이트는 프로포폴 대용으로 쓰이기도 하지만, 중독성 여부에 대해서는 충분한 연구가 이뤄져 있지 않다.

휘성은 이번 사건 외에도 마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북경찰청은 지난해 12월 마약 첩보를 수집하면서 휘성이 마약류를 구매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북 경찰은 휘성이 공연차 경북을 방문했을 때 마약을 구매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휘성은 군 복무 시절인 2013년에도 서울 동대문구와 강남구의 병원에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군검찰의 수사를 받았다. 당시 육군본부 보통검찰부는 휘성에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