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2279 0232020040259242279 02 0201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58969572 false true true false 1585830216000 1585830233000 related

경찰, 'n번방' 최초 신고한 '추적단 불꽃' 신변 보호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텔레그램 'n번방'/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미성년자 등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만들어 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의 실체를 최초로 알린 대학생 기자단 '추적단 불꽃'에 대해 경찰이 신변 보호에 나섰다.


강원지방경찰청은 2일 텔레그램 성 착취 사건을 처음으로 취재해 경찰에 공익제보하며 활동한 '추적단 불꽃' 대학생 기자들의 신변 보호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추적단 불꽃'이 현재까지 공익신고로 인해 받은 피해는 없지만, 이들의 신변 보호 요청 의사를 확인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이들에게 스마트 워치를 지급하는 등 신변 보호 조처를 하고 있다. 또 신변 보호 담당 경찰관을 지정해 수시로 대상자의 안전을 점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공익신고자의 신상 정보를 유포하거나 협박 등 위해를 가하는 가해자를 추적, 검거해 엄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