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2121 0562020040259242121 01 0101001 6.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28916000 1585828931000 related

“어려운 자리였을 텐데 씩씩하게 엄마 지지” 나경원, 출정식 눈물 이유

글자크기

“딸은 소중한 별이고 빛이고 나무… 맹세코 부정·불법 없었다”

세계일보

4·15총선 서울 동작을에 출마하는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오후 서울 태평백화점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자신의 가족을 소개하고 있다. 뉴스1


4·15 총선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가 출정식에서 보인 눈물의 의미를 밝혔다.

나 후보는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서울 동작구 태평백화점 인근에서 남편인 김재호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와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딸을 대동해 출정식을 열었다.

이날 유세차에 오른 나 후보는 딸을 소개하며 “세상에 많은 이야기가 회자됐다”며 눈물을 내비쳤다. 이어 “어떤 부정도, 불법도 없다는 말씀을 자신 있게 드린다”며 “그런(자녀 부정입학 의혹) 이야기를 들으면서 한편으로는 딸에 대한 미안한 마음으로 내 눈높이가 국민과 안 맞았을 수 있다는 생각에 더욱 성찰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딸 이야기에 나온 눈물의 의미를 설명했다. 그는 “오늘은 ‘특별한’ 손님도 있었다. 바로 우리 딸, 제 남편”이라며 “울지 않으려 했지만 끝내 딸을 소개할 땐 눈물이 고이고 목이 잠기고 말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려운 자리였을 텐데도 씩씩하게 엄마 지지해달라고 우렁차게 외치는 딸은 저의 소중한 별이고 빛이고 나무”라며 “저를 둘러싼 수많은 의혹에 맹세한다. 어떤 부정도 불법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쁜 사람들이 만든 가짜 프레임에 굴하지 않겠다. 더 큰 정치, 좋은 정치로 크고 작은 실망에 반드시 보답하겠다”며 “우리 아이에게 부끄럽지 않은 엄마가 되기 위해서라도 절대 굴하지 않고 꿋꿋이 풍파를 견뎌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나 후보는 동작을에서 부장판사 출신인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맞붙는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