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1778 0512020040259241778 01 0103001 6.1.7-RELEASE 51 뉴스1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5826565000 1585826571000 related

이낙연 "일할 기회를"vs황교안 "살기 좋습니까"…종로 본격 선거전(종합)

글자크기

2일 0시 공식 선거운동 시작…李는 마트, 黃은 이순신동상 찾아

'일 잘하는 이낙연' 내세운 李-'정권 심판론' 내건 黃

뉴스1

4·15총선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역 앞에서 유세활동을 하고 있다. 2020.4.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이균진 기자,이준성 기자 = '정치 1번지' 종로가 2일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기호 1번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는 "일할 기회를 달라. 자신있다"고 호소한 반면, 2번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는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 실정에 대한 심판 총선"이라고 날을 세우며 신경전을 벌였다.

두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이날 오전 0시 종로에서 하루를 시작했다. 이 후보는 창신동 마트를, 황 후보는 광화문 이순신동상 앞을 찾았다. 그간 '인물론'을 내세운 이낙연 후보와 '정권 심판론'을 내건 황교안 후보의 엇갈린 메시지처럼 첫 행보 역시 극명하게 대비됐다.

이 후보는 이날 아침 동묘역 유세에서 "지금 싸우는 사람은 필요없다. 저 이낙연은 일하는 사람이고, 이번 선거는 일하는 사람을 뽑는 선거"라며 "열심히 하겠다, 잘하겠다,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후 경복궁역 앞에서 유세 차량에 올라 40여분간 세종대왕 탄신기념관 등 지역 현안을 앞세웠다. '4선' 답게 때로는 주먹을 불끈 쥐거나 평소와 다르게 목소리 톤을 높여 지지를 호소하는 노련함을 보였다.

이 후보는 "남루했던 청춘의 꿈과 아픔, 또 총리를 하면서까지 쌓은 경험과 지혜 그 모든 것을 종로에 쏟아붓게 된 것을 무척 행복하게 생각한다"며 "그 기회를 저에게 주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대한민국의 정치와 경제, 교육, 문화가 바로 종로에 있었다. 하지만 이제 남은 것은 분산된 정치와 약간의 쇠락 기미를 보이는 문화"라며 "이것을 되살리는 것, 그리하여 종로 대도약을 이뤄내는 것, 이것이 제가 여기에 온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어 "종로의 정치를 되살리고, 종로가 대한민국 경제의 의미 있는 역할을 해낼 수 있게 하겠다"며 "새로운 교육을 싹 틔우고 문화유산도 되살리는 것, 이게 저의 마지막 꿈이다. 그 일을 하고 싶어서 종로구민 앞에 감히 섰다"고 호소했다.

종로가 '정치 1번지'이고 대권 길목으로 향하는 상징적인 지역임을 의식한 듯 "정치가 때로는 과열되고 때로는 찢겨 있지만 그래도 광화문이 정치의 공간으로 바로서게 하는 것, 그것이 대한민국을 바로 서게 하는 데 절실한 과제"라고 했다.

유세 도중 한 시민이 "문재인 때문에 죽고 싶다. 못 살겠다"고 고성을 지르자 이 후보는 잠시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곧 "정부가 못 하는 일도 더러 있다. 민주당도 때론 못난 짓도 했다. 그 점에 대해 늘 국민께 송구하다"며 자세를 낮추고는 "그러나 지금 코로나 위기 앞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몸부림치고 있다"고 호소했다.

코로나 방역 대책을 지휘하는 질병관리본부의 정은경 본부장을 언급하면서는 "대통령께 정말 죄송하지만, 제가 종로 다니면서 대통령 욕하는 분은 봤어도 정 본부장 욕하는 것은 못 봤다"고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뉴스1

4.15총선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2020.4.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 후보는 이날 오전 6시 옥인동에서 마을버스를 타고 주민들을 만났다. 그는 딱딱한 이미지를 의식한 듯 지나가는 주민에게 먼저 '주먹' 악수를 건네는 등 고개 숙여 인사했다.

이후 통인시장에서 유세차량에 올라타자 본격적으로 '정부 심판론'을 꺼내 들었다. 황 후보는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공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을 언급하며 정부·여당을 거듭 비판했다.

그는 "멀쩡한 우리나라, 잘 살던 우리나라, 경제 걱정 없던 우리나라가 지금 얼마나 힘들어졌느냐. 경제가 정말 다 무너졌다"며 "그런데 정부는 지금 와서는 경제가 무너진 것을 코로나 탓을 한다. 문재인 정권은 정말 남탓 정권이지 않냐"고 지적했다.

황 후보는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실정에 대한 심판 총선이 돼야 한다"며 "이제는 바꿔야 한다. 2주간의 대장정을 통해서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고 대한민국을 다시 회복해야 한다. 총선에서 여러분의 한 표로 심판해달라"고 호소했다.

오후에는 평창동, 부암동을 찾았다. 부암동 주민센터 앞에서도 "투표용지 봤습니까. 40여개 정당이 나열돼 있다. 그러니 키작은 사람은 자기 손으로 들지도 못한다. 어느 당을 찍어야 할지 헷갈린다. 선거가 완전 코미디가 됐다"며 "신성한 국민의 투표권이 희롱거리가 된 이런 나라, 우리가 용서할 수 있나"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우리가 죽기를 각오하고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막으려고 했지만 숫자가 적어 막지 못했다. 이번 총선에서 여러분께서 통합당에 몰아줘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며 "이는 통합당을 지키는 일이 아니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심판하려면 표만 있으면 된다. 여러분의 한표 한표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장검이 되는 것"이라며 "이제 우리끼리 내부총질도 못한다. 이겨내야 할 적은 문재인 정권"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묘역 인근에 이번 선거 최고의 '빅매치'로 불리는 이낙연, 황교안 후보의 홍보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번 국회의원 선거 투표는 오는 15일이며 사전투표 기간은 10~11일이다. 만 18세 이상의 국민(2002년 4월 16일 이전 출생)이라면 누구나 투표할 수 있다. 2020.4.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