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1524 0292020040259241524 06 0602001 6.1.8-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24480000 1585824586000 popular

'코로나19 거짓말' 김재중, 후폭풍 ing…日 방송 출연 취소→'트래블버디즈' 불똥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이동해 기자]김재중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eastsea@osen.co.kr


[OSEN=장우영 기자] 그룹 JYJ 멤버 김재중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한 ‘거짓말’에 대한 후폭풍이 계속 되고 있다. 만우절, 경각심을 주고자 한 의도라고 설명했음에도 심각한 시국과 상황을 고려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출연 예정이던 프로그램의 출연은 줄줄이 취소되고 있고, 단독 예능 프로그램은 마지막회를 앞두고 편성 중단 논의라는 벽에 부딪혔다.

김재중의 ‘만우절’ 거짓말 후폭풍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김재중이 거짓말을 한 시기는 지난 1일, ‘만우절’이다. 거짓말도 용납이 되는 만우절이지만 김재중의 거짓말은 선을 넘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김재중은 1일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밝혀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첫 연예인이라는 점과, 많은 사랑을 받는 한류스타라는 점에서 모두가 놀라고 충격 받을 수밖에 없었다. 자연스럽게 걱정과 위로, 응원이 이어졌다.

하지만 걱정, 위로, 응원이 분노로 바뀌는 건 오래 걸리지 않았다. 김재중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는 글을 뒤집었기 때문이다. 알고보니 김재중은 코로나19 확진을 받지 않았고, ‘만우절’의 ‘거짓말’을 이용해 대중들에게 다시 한 번 경각심을 심어주고자 했다.

김재중은 “경각심을 마음에 새기고자 한 농담이다. 만우절 농담으로 지나치긴 하지만 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줬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을 달게 받겠다”고 사과했다.

OSEN

일부 네티즌들은 김재중이 전 세계에 공포를 주고 있는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주는 건 좋지만 방법이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국민 청원에까지 김재중의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이에 김재중은 다시 한번 “아버지가 얼마 전 폐암 수술을 받고 줄곧 병원을 다녔다. 병원에 있는 의료진과 환자들을 보면서 화가 나기도 하고, 바이러스가 남의 일이 아니라 자신의 일이었다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내 글로 인해 코로나19를 위해 애쓰는 정부기관과 의료진들 그리고 지침에 따라 생활을 포기하며 극복을 위해 힘쓰는 많은 분들에게 상심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OSEN

김재중의 설명과 거듭된 사과에도 비판은 이어지고 있다. 그리고 이에 대한 후폭풍도 거세다.

후폭풍은 출연 취소 등으로 이어지고 있다. 김재중은 1일 일본 NHK 1라디오 ‘후루야 마사유키의 팝A’ 출연을 취소했고, 오는 5일 출연 예정이던 NHK BS 프리미엄 음악프로그램 ‘더 커퍼스’ 명곡선 2020 출연도 취소됐다.

이미 촬영을 마치고 방송 중인 라이프타임 ‘트래블 버디즈’도 TV 방송 편성 중단될 가능성도 제기됐다. ‘트래블 버디즈’는 김재중의 단독 예능 프로그램으로, 9부작으로 제작되어 지난 2월 첫 방송됐다.

‘트래블 버디즈’는 마지막회를 앞두고 김재중의 거짓말 논란 후폭풍에 제대로 휩싸였다. ‘트래블 버디즈’ 측은 OSEN에 “마지막회를 앞두고 있는데, (방송 편성 중단 등에 대해) 아직 결정된 사안이 없다”고 밝혔다.

OSEN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재중과 관련된 질문에 “역학조사 중이거나 진료 시에 역학조사관·의료인에게 거짓정보를 제공하는 경우에는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처벌받을 수 있다”면서도 “김재중의 경우에는 두 가지 사례에 해당하지 않는다. 직접적인 처벌 대상이라기보다는 개인의 SNS에 이러한 부분을 올려 사회적 물의가 발생한 경우”라고 설명했다.

김재중의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글에 동의한 인원은 1만 3000명을 넘어섰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