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1482 0722020040259241482 02 0201001 6.1.7-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585823940000 1585824015000 related

기저질환 없던 환자 사망…"젊고 건강해도 안심 못 한다"

글자크기


[앵커]

어제(1일) 나온 사망자 중에 기저질환이 없던 46세 남성이 있었습니다. 또 보통 젊은 사람들, 내가 기저질환 없다고, 젊다고 안심해선 안 된다는 걸 보여주는데요. 고령의 어르신만 위험한 건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이 소식을 신혜원 반장이 집중적으로 짚어봤습니다.

[기자]

어제 대구에서는 안타깝게도 세 명의 사망자가 추가됐습니다. 먼저 대구시 112번째 사망자. 57세 남성으로 조현병과 당뇨, 고혈압을 앓았고 제2미주병원에 장기간 입원해 있다, 어제 오전 대구의료원에서 숨졌습니다. 114번째 사망자는 74살 남성입니다. 뇌경색과 편마비, 부정맥이 있었고, 김신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어제 오후 대구 동산병원에서 숨졌습니다. 이 두 사망자의 공통점은 기저질환 즉, 원래 병원에 입원해 있을 정도로 증상이 있는 환자였단 겁니다.

하지만 113번째 사망자는 좀 다른 케이스입니다. 46세 남성인데요. 기저질환이 없는 건강한 상태에서 지난달 7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10일에 산소호흡기를 찼고, 14일부턴 기관삽관을 통해서 인공호흡기 사용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저산소증이 회복되지 않아서 결국 어제 오후 4시 10분 숨을 거뒀습니다.

[김신우/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장 : 역학조사 자료에서는 급성 폐부전 상태가 지속하고, 그것이 인공호흡기 치료와 에크모 치료에도 불구하고 저산소증이 회복되지 않았다는 말은 폐 손상이 회복되지 않았다, 라고 생각이 듭니다. 그렇게 뭐 이렇게 무 자르듯이 딱 두 개를 구분할 수는 없지만, 주된 사망원인은 급성 호흡부전 이렇게 생각을 하고 저산소증이다, 라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보통 젊은 층이 사망할 경우에 사이토카인 스톰 때문이란 분석이 있었죠. 과도한 면역반응으로 간을 비롯해 다발성 장기부전 현상이 나타나는 건데, 이 40대 사망자는 이것과 다른 케이스입니다. 말 그대로 폐렴 자체가 낫질 않아, 즉 폐기능 자체가 손상돼 사망까지 이르게 된 겁니다.

[김신우/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장 : 40대에서 사망하는 사례가 생긴 게 국민들께 이렇게, 시민들께 충격적인 소식은 맞습니다. 사망률이 50대부터 많이 올라가지만 40대, 30대도 사망자가 있고, 그래서 이렇게 젊으신 분들이 전염원이 될 수 있다는 것과 드물지만 뭐 폐 기능이 회복되지 않는 그런 사례들이 있을 수 있다, 이렇게 받아들이시면 적절할 거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10대 어린이, 심지어는 신생아도 코로나19를 비껴가지 못합니다. 영국 런던에 사는 13살 소년이 스마일 모하메드 압둘와합은 지난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했는데요. 불과 사흘 뒤에 숨졌습니다. 기저질환이 전혀 없던, 건강한 아이로 알려지면서 충격을 더했죠. 현지 언론(유로뉴스)은 "아이가 사망할 당시 격리 치료 중이어서 부모는 마지막 순간에도 아이의 곁을 지키지 못했다"는 안타까운 소식도 전했습니다.

또 미국 코네티컷주에선, 태어난 지 불과 6주밖에 안 된 신생아가 코로나19에 걸려서 숨졌습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전 세계 최연소 사망입니다. 아이는 지난주 의식을 잃은 채 병원에 실려 왔고 결국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네드 러몬트/미국 코네티컷 주지사 (현지시간 지난 1일) : 우리 코네티컷은 비극적인 이정표를 갖게 됐습니다. 아마도 코로나19 사상 최연소 사망자가 우리 주 코네티컷에서 나왔습니다. 그 아기는 태어난 지 7주도 되지 않았고, 이 사실은 그 누구도 코로나바이러스에서 안전하지 않다는 걸 상기시켜줍니다. 자신이 '무적'이라고 생각하는 젊은이들에게 자신과 자신의 가족, 또 모든 접촉자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어 줄 겁니다.]

막 태어난 아이를 전염병으로 잃는 부모의 심정을 감히 헤아리기조차 어렵습니다. 이제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 발병 초기에는 아이들이 감염되지 않는다고 생각했지만, 이제는 아이들 감염규모가 성인들 감염규모와 다르지 않다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지적합니다. 남녀노소, 기저질환이 있든 없든 "나는 건강하다", "나는 안 걸린다" 그 누구도 과신해서는 안 된단 이야기입니다. 발제 여기서 정리하고요. 들어가서 더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Governor Ned Lamont')

신혜원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