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1019 1102020040259241019 03 0305001 6.1.8-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21220000 1585821246000 related

삼성, '코로나 극복' 위해 전세계 360억원 지원

글자크기
삼성이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각국 정부와 지역사회에 약 2900만달러(약 360억원)를 기부했다.

삼성은 이날 글로벌 뉴스룸을 통해 1월부터 코로나19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한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세계 각국에 총 2900만달러 상당의 자금과 물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삼성은 "코로나19로 불확실한 시기에 삼성은 직원을 돌보고 고객과 지역사회를 돕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했다.

조선비즈

조선일보DB



국내에서는 경북 영덕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의료진을 파견한 것을 비롯해 구호 물품과 성금 300억원 긴급 지원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들이 안정적으로 경영을 이어갈 수 있도록 1조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했다. 또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해 협력사에 지급했으며, 화훼 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꽃 소비 늘리기’에도 동참했다.

마스크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해외에서 확보한 마스크 33만개를 기부했고, 마스크 제조업체들에 전문가를 파견해 생산량 증대를 돕고 있다.

삼성은 "이밖에 확진자가 격리 중에도 가족, 친구 등과 연락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을 기부하고, 병원과 격리시설에 공기청정기를 비롯한 의료기기를 지원하고 있다"며 "학교를 가지 못하는 아이들이 집에서도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태블릿을 제공하고 있다"고 했다.

일부 국가에서는 정부의 이동 제한·봉쇄 등 명령이 있는 기간에 제품 보증기간이 만료된 경우 보증·수리 기간을 1개월 연장한다.

삼성은 구성원 안전에도 만전을 기한다. 삼성은 "보건 당국의 최신 지침에 대한 자료와 업데이트를 제공하기 위해 각국에서 지역 대응팀을 꾸렸다"며 "업무상 중요한 일정으로만 출장을 제한했으며, 재택근무, 일부 시설·상점 폐쇄 조치 등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사회에 기여한다는 원칙 하에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우리의 기술과 자원을 계속 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재은 기자(jaeeunle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