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0344 0432020040259240344 06 0601001 6.1.8-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18572000 1585818607000 related

[스브스타] 방송서 양다리·발렛 파킹 논란 해명한 남태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밴드 사우스클럽 남태현이 과거 논란들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어제(1일) 방송된 팟캐스트 방송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는 남태현이 속한 밴드 사우스클럽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남태현은 과거 '양다리 논란'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지난해 6월 전 여자친구의 폭로로 양다리 논란에 휩싸인 남태현은 당시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받으신 두 여성분께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며 "저의 불찰로 발생한 피해에 대하여, 제가 할 수 있는 책임을 지겠다"고 사과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남태현은 방송에서 "양다리는 아니었다. 근데 제가 잘못…원인을 제공한 건 맞다. 하지만 헤어진 상태에서 다른 분을 만났었고, 어쨌든 저 때문에 상처받으셨으니까 너무 죄송하고, 그 일을 계기로 진짜 사람의 소중함을 많이 느끼고 요새는 거의 수도승처럼 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태현은 또 과거 발렛 현장에서 주차요원에게 손가락에 돈을 끼운 채로 건네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태도가 불손했다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당시 남태현이 돈을 건넨 주차요원이 아버지 또래라는 루머가 퍼지면서 곤욕을 겪었습니다.

이에 남태현은 "제가 손가락에 끼워서 드린 건 잘못이 맞다. 거만했다고 인정하고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아버지 또래가 아니고 제 또래였다. 차를 빼달라고 했는데, 담배 피우면서 눈도 안 마주치고 되게 불친절했다. 솔직히 저도 좀 기분이 나빴다. 어쨌든 손가락으로 그런 건 무례하고 죄송하지만, (상대방이) 먼저 무례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팟빵 매불쇼 오피셜' 유튜브 캡처)

(SBS 스브스타)
한류경 에디터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