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4314 0032020040259234314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5809219000 1585815649000

인도 종교집회·빈민가, 코로나19 '집단감염 진원지' 우려

글자크기

이슬람 집회 관련 확진자 수백명 발생…뭄바이 슬럼가선 확진자 사망

연합뉴스

뉴델리 니자무딘의 이슬람 종교시설에서 격리 시설 등으로 이동하는 무슬림. [EPA=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구 13억5천만명의 인도에서 종교 집회와 대규모 빈민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의 진원지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지난달 중순 뉴델리 니자무딘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집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378명이나 된다고 2일 보도했다.

이날 오전 현재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천965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감염자의 약 19%가 이 종교 집회에서 비롯된 셈이다.

며칠간 이어진 이번 집회에는 외국에서 온 신자를 비롯해 수천 명이 참석한 것으로 추산됐다. 밀집한 상태로 기도, 설교 등이 진행됐다.

집회가 끝난 뒤 참석자들은 타밀나두주, 안드라프라데시주, 카르나타카주 등 인도 곳곳으로 되돌아갔다. 현지 언론은 이들을 통한 바이러스 급속 확산이 우려된다고 지적하고 있다.

당국은 집회 참석과 관련된 이들 가운데 1천800명을 격리하며 대응에 나선 상태다.

NDTV는 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집회와 관련된 인도인 7천600여명과 외국인 1천300여명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인도 최대 경제도시 뭄바이에서는 아시아 최대 슬럼가로 불리는 다라비에서 확진자 1명이 사망했다.

감염증세를 보인 이 확진자는 1일 오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곧바로 숨을 거뒀다.

이에 당국은 다른 동거인 7명에 대한 검사를 시작했고, 확진자 거주지 인근을 봉쇄했다.

면적이 5㎢가량인 다라비에는 100만여명이 몰려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화장실 등 위생 시설이 거의 없는 공간에서 밀집해 생활하기 때문에 감염병에 무방비상태로 노출된 상태다.

앞서 뭄바이에서는 다른 슬럼가인 파렐, 가트코파르, 칼리나 등에서도 여러 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주뭄바이 한국총영사관은 "현지인 간의 지역 전파가 우려된다"며 "재외국민은 가정부, 운전기사 등 현지인과 접촉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보도에서 "재택근무나 자가격리는 대부분의 인도인에게 상상할 수 없다"며 의료 시스템이 취약한 인도 등 남아시아가 코로나19의 다음 핫스폿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인도 뭄바이의 슬럼가 다라비 지역. [EPA=연합뉴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