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2613 0022020040259232613 02 02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07311000 1585807469000 related

"먼저 가서 죄송합니다"…대구 왔던 구급대원 294명 해단식

글자크기
중앙일보

2일 오전 대구소방안전본부 자원집결지로 사용된 대구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임무를 맡았던 전국 119구급대가 임무를 끝내고 소속 근무지역으로 돌아가고 있다. 대구지역 소방관들이 입구까지 줄지어 떠나는 이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박수로 배웅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가서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 “고맙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대구시로 파견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임무를 수행했던 전국 119구급대원은 2일 오전 대구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에서 해산식에서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을 서로 건네며 작별 인사를 나눴다.

소방당국은 그간 4차례의 동원령 1·2호에 따라 전국 구급차 147대와 구급대원 294명을 대구·경북 지역에 지원했다. 전국 구급차의 9.3%는 지난 2월 21일부터 대구·경북 지역에 파견돼 코로나19 환자 이송 임무를 수행했다.

41일 만에 열린 이날 해단식에는 구급대원 70여명이 구급차 20대를 끌고 참석했다. 소방대원들은 떠나기 전 서로 격려하며 사진을 찍었다. 대구소방본부 대원들은 떠나는 구급차를 향해 손을 흔들고 감사의 박수를 보냈다. 복귀하는 소방대원들은 “두고 가서 미안하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지만 대구소방안전본부장은 “전국에서 발 벗고 나서준 소방대원들 덕에 급격히 증가하는 환자들을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 이송할 수 있었다”며 “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지난 1일 기준 119구급차가 이송한 대구지역 확진·의심환자는 7435명, 경북지역은 2907명이다.

중앙일보

2일 오전 대구소방안전본부 자원집결지로 사용된 대구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에서 코로나19 대응 임무를 맡았던 전국 119구급대가 임무를 마치고 소속 근무지로 돌아가기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2일 오전 코로나19 대응 임무를 맡았던 전국 119구급대가 임무를 마치고 해단식에 참석해 대구를 먼저 떠나는 마음에 고개를 떨구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2일 오전 코로나19 대응 임무를 맡았던 전국 119구급대가 임무를 끝내고 소속 근무지역으로 돌아가기 전 대구지역 소방관들에게 용기와 희망의 메시지를 남기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