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1909 0232020040259231909 01 0104001 6.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06614000 1585806638000 related

고민정 지원 나선 임종석 "오세훈은 과객정치인…광진에 안어울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2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을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서 "이번 총선을 통해 한국 정치에 새로운 희망의 불씨를 지필 수 있을 것이냐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고 후보 선거 출정식에서 "대한민국 정치에 작은 희망의 나무를 심고 가꾸는 선택을 해줄 것을 호소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전 실장은 고 후보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의 철학, 정책, 숨결을 가장 정확히 이해하는 사람"이라며 "고 후보는 청와대에서 넘치도록 배우고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임 전 실장은 또 고 후보 경쟁상대인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를 향해 ‘과객’이라고 비난했다. 임 전 실장은 "오세훈과 광진은 어울리지 않고 어색하다”며 "곧 왠지 떠날 사람으로 보인다. 제가 오세훈이었다면 두 번이나 선택받지 못한 종로에서 마지막 땀방울까지 흘리며 선택받으려고 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옛 속담에 마음이 계속 콩밭에 가 있다는 말이 있다”며 “제가 언론인이라면 콩밭 정치라고 이름 붙였을지도 모르겠다. 지나가는 손님이 하룻밤 묵는 과객정치”라고 했다.


고 후보는 이날 "이제 광진의 얼굴이 되겠다. 여러분들께서 광진을 대한민국의 중심에 세워달라"며 "광진의 모든 힘을, 저의 모든 능력과 모든 열정을 쏟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부터는 모든 힘을 다해 여러분들과 함께 뒤겠다. 고민정은 혼자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수많은 광진 사람들과 손에 손을 잡고 촛불의 힘을 지킬 수 있도록 문재인 정부의 완성을 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오 후보는 이날 고 후보 지원에 나선 임 전 실장과 관련해 "고 후보의 인터뷰를 보면 거의 모든 인터뷰에서 '대통령과 친하다', '시장과 당이 같다', '이낙연이 후원회장이고 임종석이 날 도와준다'고 한다. 제 눈에는 고 후보가 보이지 않고 그 뒤에 있는 사람이 보인다"라며 "허깨비한테 투표하실건가, 저는 이걸 캥거루 정치인이라고 하고 싶다"고 비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