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1666 0182020040259231666 06 06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85806191000 1585806266000 related

장근석 “모친에 책임 물을 것, 참담하다”…또 탈세 논란→억울함 호소(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배우 장근석이 두 번째 탈세 논란에 모친의 독단적 경영을 지적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가족경영을 이유로 비난을 피하기보다 모친에게 제대로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2일 장근석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주)트리제이컴퍼니는 장근석 어머니가 회사의 대표로서 경영의 실권과 자금 운용을 전적으로 책임지고 있다”며 “장근석은 어머니로부터 자금 운용에 대해서 일절 공유 받지 못해 관련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14년, (주)트리제이컴퍼니의 세무조사 관련 사안이 있었던 시기 이전의 일로 이 역시 어머니의 독단적인 경영의 결과로 벌어진 문제”라며 “앞선 세무조사 사안을 계기로 가족경영에 대한 심각한 문제를 인지하고 군 입대와 동시에 독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매일경제

장근석이 두 번째 탈세 논란에 모친의 독단적 경영을 지적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소속사에 따르면 모친의 독단적 경영의 심각성을 느낀 장근석은 트리제이컴퍼니와 모든 업무 관계를 끝내고 새로운 회사 설립을 중비 중이다. 장근석 측은 “공적인 업무에서 모친이 보여준 태도에 참담함을 느끼며 가족 신뢰마저 잃었다. 단호히 그 책임을 물을 것이며 어머니와 (주)트리제이컴퍼니는 해당 사안의 결과와 책임에 성실히 임하여야 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지난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 13부(오정희 부장검사)는 지난달 30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조세포탈) 등 혐의로 전씨를 불구속기소 했다. 장근석의 모친이자 트리제이컴퍼니의 대표인 전씨는 장근석이 해외 활동으로 벌어들인 수입을 홍콩 등에서 인출 및 사용하는 방식으로 수십 억 원대의 소득 신고를 누락, 탈세 혐의를 받는다.

앞서 2014년에도 해외 수입 조세 포탈 의혹을 받은 바 있으며, 이듬해에는 세금 탈루액과 가산세를 합쳐 수십억 원의 추징금을 국세청에 납부했다.

한편 원조 아시아 프린스로 불린 장근석은 아역배우로 데뷔해 영화 ‘즐거운 인생’ ‘기다리다 미쳐’ ‘아기와 나’ ‘이태원 살인사건’ ‘너는 펫’, 드라마 ‘프라하의 연인’ ‘에일리언 샘’ ‘쾌도 홍길동’ ‘베토벤 바이러스’ ‘미남이시네요’ ‘스위치’ 등에 출연하며 입지를 다졌다.

지난 2018 7월에는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해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