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1331 0092020040259231331 04 04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05758000 1585810399000

"한국 방역모델 따라… 유럽국들 대규모 검사 박차"WSJ

글자크기

아이슬란드, 인구 1000명당 53.6명 검사

독일은 11.3명...한국은 8.16명

스웨덴과 독일, 검사 수 더 늘리기 위해 동물병원까지 동원 고려

뉴시스

[에센=AP/뉴시스] 독일 라인 주의 에센 대학병원에서 2일(현지시간)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살펴보고 있다. 독일의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는 1일 "지난주 독일에서 총 35만4521건의 검사가 실시됐다"고 밝혔다. 하루 5만건 이상의 검사를 진행했다는 뜻이다. 2020.4.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독일, 노르웨이 등 유럽의 일부 국가들이 한국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규모 검사전략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가 1일(현지시간)가 보도했다. 유럽의 관리 및 과학자들이 한국을 비록해 싱가포르, 대만의 코로나19 전략을 따르는 것을 지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WSJ에 따르면, 아이슬란드는 인구 1000명 당 53.6명을 검사해 우리나라의 8.16명을 크게 뛰어넘었다. 노르웨이도 17.56명, 독일 11.3명이다. 하지만 미국은 1000명당 3.34명으로 우리나라의 절반에도 못미치며, 영국은 2.30명으로 더 적다. 이탈리아 경우엔 1000명당 8.37명으로 우리나라 보다 조금 많지만 확진자와 사망자의 폭발적인 증가를 겪고 있다.

우리나라의 질병관리본부 격인 독일의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는 이날 "코로나19가 확산된 이후 최소 91만8460건의 검사를 했다"며 "특히 지난주 독일 전역에서는 총 35만4521건의 검사가 실시됐다"고 말했다. 특히 하루 최대 5만건을 검사한다고 밝혔다.

스웨덴과 독일 보건 당국은 검사 수를 더 늘리기 위해 동물병원 실험실까지 사용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스웨덴과 오스트리아는 하루 1만5000명을 검사하는 목표를 세웠다.

영국도 뒤늦기는 했지만 4월말까지 하루 2만5000명씩 검사하는 것을 목표로 검사키트 250만개를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미국은 현재까지 110만건의 검사를 했다. 하지만 검사 수는 지역별로 격차가 있다.

WSJ은 한국 경우 병원과 드라이브스루 및 워크 스루 검사소 등을 이용해 대규모 검사를 함으로써 확진자 증가추세를 신속하게 늦출 수있었다고 지적했다. 싱가포르와 대만 역시 휴대전화를 이용해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를 찾아내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이슬란드 경우 인구의 약 5%에 해당하는 36만명을 검사했다. 확진자의 약 절반이 무증상 상태에서 다른 사람들을 감염시킬 수있다는 것도 알아냈다. 이에 따라 당국은 확진자과 접촉자들을 찾아내 신속하게 격리했다. 로사 구오룬 에를링스도티르 정부 대변인은 "모든 접근 방식이 전문가들에 의해 주도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독일,영국 등은 전국적인 혈청 연구도 시작했다. 코로나 19에 걸렸다가 완쾌돼 면역성을 가진 사람들의 혈청으로 임상실험을 하는 것이다.

독일은 이 연구를 5월부터 시작할 계획이며, 약 10만명을 대상으로 실험할 예정이다. 스톡홀름 카롤린스카 연구소의 세실리아 쇠더버그 노클레르 교수는 "혈청검사가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