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0109 0512020040259230109 04 0402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03934000 1585806667000

닛케이 "日 하루 코로나 검사 2000건도 안 돼"

글자크기

"독일의 17분의1 수준…검사 늘려 감염확대 억제해야"

뉴스1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일자 1면 머리기사에서 일본의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가 한국·독일 등에 크게 못 미치고 있다고도 보도했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가 한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에 크게 뒤처지고 있다는 비판이 현지 언론에서도 나오기 시작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코로나 검사 세계에 뒤져'란 제목의 2일자 1면 머리기사에서 자국과 한국·호주·독일 등 주요국의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를 비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대가 계속되는 가운데 일본이 검사(건수)에서 뒤처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데이터로 보는 우리 세계'(Our World in Data)에 따르면 한국의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진단검사(핵산증폭검사·PCR)자 수는 지난달 20일 기준으로 6148명이다. 또 호주는 같은 날 기준으로 4473.4명, 독일은 3월15일 기준 2023.3명으로 집계됐다.

반면 일본의 인구 100만명당 검사자 수는 3월19일 기준 117.8명으로서 독일의 약 17분의1에 불과한 실정이다.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다른 나라들과 비교할 때 일본의 코로나19 진단검사자 수가 너무 적다'는 지적에 "3월 중으로 하루 8000건 수준의 검사 역량을 갖추겠다"고 밝힌 적이 있다.

그러나 닛케이는 아베 총리의 공언과 달리 현재 일본의 코로나19 진단검사 수는 "하루 2000건에도 못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닛케이에 따르면 독일의 경우 지난달 15일까지 총 16만7000여건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수행한 반면, 일본은 지난달 29일치까지 더하더라도 5만4000여건 수준에 머물고 있다.

한국에선 지난달 29일까지 일본의 7배가 넘는 39만5000여건의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졌으나, 닛케이는 자국과의 격차가 '너무 크다'는 판단 때문인지 이번 기사에서 한국 대신 독일을 주된 비교대상으로 삼았다.

닛케이는 "독일은 코로나19의 무증상 감염자를 자가 격리토록 하는 반면, 일본에선 감염법 규정 때문에 원칙적으로 입원시켜야 한다"면서 "이 때문에 후생노동성은 코로나19 검사를 늘리면 입원환자가 급증하면서 병원 기능이 마비되는 '의료 붕괴'로 이어질 수 있음을 우려해왔다"고 지적했다.

닛케이는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아직 적은 수준이지만, 감염 확산은 멈추지 않고 있다"며 "특히 도시 지역에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도 급증하고 있는 만큼 검사를 늘려 감염 확대를 억제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NHK 집계에 따르면 2일 오전 현재까지 일본 전역에서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3236명, 사망자는 82명이다. 확진자와 사망자 가운데 지난 2월 요코하마(橫兵)항에 입항했던 국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는 각각 712명과 11명이다.

지역별로는 수도 도쿄도에서 587명의 확진자가 나와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1위'를 달리고 있다.
ys417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