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9876 0032020040259229876 07 07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03604000 1585808230000

박양우 장관 "코로나 피해 한복업계 적극 지원할 것"

글자크기

종로 인사동 한복업체 방문해 고충 듣고 지원대책 논의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종로구 인사동 한복업체들을 돌아본 뒤 지원을 약속했다.

박 장관은 한복업계 관계자들로부터 업계 상황과 고충을 들은 뒤 "한복업계가 위기를 극복할 수 있게 체감할 수 있는 지원 대책을 최대한 빠른 속도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복 매장 찾은 박양우 문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동의 한복 매장을 방문해 매장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0.4.2 ryousanta@yna.co.kr



이와 함께 한복업계를 관광지원서비스업으로 지정해 관광기금 융자지원 대상으로 편입하는 것을 비롯해 문체부에서 마련한 지원대책을 설명했다.

누리집 구축, 화보 촬영 등 온라인 마케팅 지원비로 업체당 300만~1천500만원씩 총 3억원을 지원하고, 대중문화예술인과의 상품 개발 및 홍보마케팅 협업 지원에 업체당 최대 1억원씩 총 10억원을 지원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한복업체 1천 곳에 손세정제와 소독약제 등 총 1억원 규모의 방역용품도 지원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방안과 추경 대책 등에 포함된 고용유지지원금, 일자리안정자금 등 각종 정책을 한복업계도 적극 활용할 것을 권장했다.

한복업계는 코로나19 사태로 결혼식이 취소되고 관광객이 줄면서 한복 수요가 급감해 피해가 커지고 있다.

박 장관은 관계자들과 추가 대책을 협의하면서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대로 경제 회복을 위한 수요 확대 캠페인을 펼쳐야 한다"며 "이를 위해 우선 불용될 가능성이 있는 다른 사업을 변경해 추가적인 지원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고 한복도 산업정책 차원에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문체부 장관 코로나19 피해 한복업계 현장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동의 한 한복 매장에서 열린 코로나19 피해 한복업계 현장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4.2 ryousanta@yna.co.kr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