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9595 0032020040259229595 01 0105003 6.1.7-RELEASE 3 연합뉴스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85803284000 1585803296000 related

[총선 D-13] 이해찬 "지역구는 민주당, 비례는 시민당이 대승해야"

글자크기
연합뉴스

인사말 하는 이해찬 상임공동선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2일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앙선대위 합동 출정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4.2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이해찬 대표는 4·15 총선 선거운동 첫날인 2일 "반드시 지역구에서는 민주당이 승리하고 비례대표 선거에서도 시민당이 대승해 난국을 이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시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 출정식에서 "우리가 훌륭한 인재를 많이 모셨는데 그분들이 시민당에 참여해 비례로 출마했다. 시민당 비례들이 많이 당선돼야만 안정적 국정을 이끌어갈 수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번 총선은 그냥 21대 총선이 아니다. 국가의 명운이 달려있고 민족의 장래가 달린 역사적 싸움"이라며 "이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굉장히 박빙인 지역이 아주 많다"며 "그런 지역에서 우리가 최선을 다해 승리를 끌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우리는 세 개의 전선에서 싸우고 있다. 첫째 전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싸움이다. 두 번째 전선은 경제위기에 대응하는 우리의 자세다"라며 "코로나19와의 싸움, 경제위기에 대응해 나가려면 세 번째 전선인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압승해 국민의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과로로 닷새간 입원했다가 전날 퇴원한 이 대표는 "당원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전당대회 이후 1년 반 동안 질주해왔는데 갑자기 몸이 나빠져서 병원 신세를 질 수밖에 없는 기간이었다. 남은 2주 동안 최선을 다해 반드시 총선을 승리로 이끌겠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