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8208 0012020040259228208 08 0801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00960000 1585801091000

엔씨소프트, 한 달간 ‘주 4일 근무’···개인 연차에서 안 깎아

글자크기
경향신문

엔씨소프트 판교 R&D센터. 엔씨소프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임업체 ‘엔씨소프트’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4월 한 달간 ‘주 4일 근무’를 시행한다. 매주 1일씩 줄어드는 근무일에 대한 보수는 회사가 지급한다.

엔씨소프트는 6일부터 29일까지 주 4일 근무를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회사가 4000여명의 임직원들에게 매주 1일씩(총 4일) 특별 유급휴가를 주는 형태로, 임직원의 연차는 그대로 보장된다.

임직원들은 매주 어느 요일에 쉴지를 스스로 정한다. 오는 15일 21대 국회의원 선거, 오는 30일 부처님 오신날 등 공휴일이 포함된 주간에는 주 3일 근무만 하게 된다. 이 기간 동안 임신부와 기저질환자는 재택근무를 한다.

엔씨소프트는 또 이날부터 29일까지 자율 출퇴근제를 시행한다. ‘하루 최소 4시간 노동’이라는 기존의 규정을 없앤 것으로, 직원들은 개인 상황에 맞게 자유롭게 출퇴근 하면 된다. 단, 월 전체 노동시간이 줄어드는 경우 그 만큼 월급이 줄어든다.

지난 2월말부터 3월초까지 엔씨소프트는 7일간의 특별 유급 휴가를 제공한 바 있다. 엔씨소프트는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안전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고, 직원들의 건강과 자녀 보육 등을 지원하기 위해 내놓은 조치”라고 밝혔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