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7185 0242020040259227185 01 01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99015000 1585800690000 related

1억상당 손소독제 北 보낸다…정부, 코로나 대북지원 첫 승인(종합)

글자크기

마스크는 포함 안돼…민간단체 재원 자체 조달

합의서·분배 투명성 등 대북지원 충족 요건 갖춰

코로나 첫 국내지원·정부 北지원 본격화 관측도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국내 민간단체의 인도적 대북 방역 지원을 승인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의 첫 대북 물자 반출 승인이자, 민·관을 통틀어 국내 첫 대북지원이기도 하다.

통일부 당국자는 2일 기자들과 만나 “요건을 갖춰 신청한 1개 민간단체에 대해 대북 반출을 승인했다”며 “현재 승인된 주요 물품은 손소독제로 총 1억원 상당의 자체 재원”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반출 승인 물품은 손 소독제뿐으로 마스크는 포함되지 않았으며, 지원에 필요한 재원은 해당 단체가 자체적으로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단체가 요건을 갖췄기 때문에 반출승인이 된 것”이라면서 “지난달 31일 승인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다만 통일부는 단체명과 방출 경로, 시기 등에 대해 비공개를 희망하는 해당 민간단체의 뜻에 따라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데일리

북한 평양 광복거리에서 주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쓰고 걸어가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정부는 그동안 코로나19와 관련한 민간단체의 대북 방역지원 승인을 위해서는 △북측과 합의서 체결 △재원 마련 △구체적인 물자확보와 수송계획, 그리고 △분배 투명성 확보 등의 요건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이번에 손소독제를 지원하는 민간단체는 이 같은 요건을 모두 충족한 것으로 알려진다. 앞서 경기도는 자체 예산으로 12억원 상당의 대북 방역 지원을 추진했으나 요건을 갖추지 못해 집행이 중단된 바 있다.

이 단체의 대북지원이 실제로 집행되면, 코로나19와 관련한 국내 첫 대북지원 사례가 된다. 민·관을 통틀어 처음이다.

일각에선 이를 계기로 정부가 본격적인 대북 방역지원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관측도 나온다. 실제 통일부는 다른 민간단체의 대북지원 승인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현재 반출 승인이 나지는 않았지만, 대북지원에 필요한 요건을 준비하는 단체가 몇 곳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 차원의 대북지원 계획에 대해선 “정부는 기본적으로 남북 보건협력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면서 “관련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면서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식으로 추진 방향을 판단해 나갈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