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6579 0242020040259226579 02 02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58969572 false true false false 1585797187000 1585797205000 related

‘n번방’ 재발 방지 나선다…찾아가는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실시

글자크기

사회초년생의 직장 내 성범죄 대응 위해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 실시

피해자 지원하는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도 운영

영세사업장·기관 등에 성범죄 사건처리지원단도 지원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n번방’ 사건 등 청년들이 디지털성범죄를 비롯해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실시한다.

2일 여성가족부는 지난달 26일 정부가 발표한 ‘청년의 삶 개선방안’의 일환으로 찾아가는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등을 통해 청년 대상 성희롱·성폭력 안전망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여성가족부는 사회 초년생들이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디지털 성범죄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찾아가는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이건정 여가부 여성정책국장이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폭력예방교육 기회가 적고 접근성이 낮은 일반 기업의 사회초년생을 위해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디지털 성범죄 등에 대한 찾아가는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한다. 이 교육은 사회초년생이 사회에 갓 입사해 겪게 되는 직장에서의 성희롱·성폭력 피해 사례를 공유하고 성인지 감수성을 길러 성평등한 직장 문화를 조성하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이어 사회초년생 맞춤형 폭력 예방교육 자료를 출판, 영상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제작해 기업 등에 보급해 나갈 예정이다.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디지털 성범죄 등 예방을 위한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을 희망하는 기업은 예방교육 통합관리 홈페이지 또는 대표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또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피해자가 안심하고 상담 받고 신속하게 피해를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를 올해부터 운영한다. 회사 등에 갓 입사한 청년들의 경우 성희롱·성폭력 피해를 입었을 때 고민만 하다가 제때 상담을 받지 못해 피해가 커지는 경우가 많다.

종합지원센터는 사건 초기 피해를 소화하기 위한 대응 방법, 신고 및 사건처리 절차, 피해 회복을 위한 지원 등 피해자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사건을 신고했을 때 겪을 수 있는 불이익 등 2차 피해의 두려움 없이 상담 받을 수 있도록 센터는 모든 상담을 익명으로 제공한다.

이건정 여가부 여성정책국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사회에서 일을 시작하는 초년생이라는 단어가 갓 입사한 사원을 뜻하지만 고정적으로 분리하지는 않고 교육 프로그램 만들겠다”며 “기업의 요청에 따라 찾아가는 교육하는 것이기 때문에 폭 넓게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공부문 중심으로 지원해 오던 직장 조직문화 개선 자문 활동을 민간사업장으로까지 확대한다. 성희롱예방시스템이 잘 구비되어 있지 않는 영세 사업장이나 담당자의 전문성이 낮아 사건처리에 어려움을 겪는 기관 등이 요청하는 경우 사건처리지원단을 파견해 지원한다. 상담사, 변호사, 노무사 등 전문가로 구성돼 사건발생 현장 방문, 2차 피해로부터 피해자 보호, 업무담당자 조력, 재발방지 자문 활동 등 진행한다.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자문 또는 사건처리 지원을 희망하는 기관은 이달 30일까지 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이건정 여가부 여성정책국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사회에서 일을 시작하는 초년생이라는 단어가 갓 입사한 사원을 뜻하지만 고정적으로 분리하지는 않고 교육 프로그램 만들겠다”며 “기업의 요청에 따라 찾아가는 교육하는 것이기 때문에 폭 넓게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국장은 이어 “어떤 부분을 성희롱·성폭력 볼 수 있는지 어떤 사회적인 조직 문화 만들어나갈 것인가가 주요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여가부는 성희롱·성폭력 안전망 강화 외에도 청년들이 주도해 성평등 관점의 미래 비전을 만드는 청년 성평등 문화 플랫폼을 운영한다. 개인 단위로 이뤄진 지난해의 정책제안·문화혁신 활동과 달리 올해는 팀 단위의 문화혁신 중심 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중앙뿐 아니라 지역 내 청년들이 주도하는 청년 지역 양성평등 문화혁신 사업을 △인천 △경기 △전남 △경북 등 4개 시·도에서 새롭게 추진한다. 청년들의 성평등 활동 프로젝트 공모는 중앙은 오는 5월 중, 지역은 6월 중에 진행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각 분야에서 지도자로 활약하고 있는 선배여성과 사회 진출을 준비하는 청년여성들을 연결해 관계망 형성, 상담 등을 제공하는 청년여성멘토링을 운영해 청년여성의 사회 진출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4차산업 등 신산업 분야의 멘토를 위촉해 청년여성들에게 새로운 직업 환경에 적합한 멘토링을 제공함으로써 관련 분야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국장은 “청년들이 요구하는 것이 의견이 정책에 어떻게 반영되는지는 듣기 어렵다는 부분”이라며 “다양한 부처 함께 불러서 답변도 듣고 진행하고 있는데 답이 바로 나오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이행점검하겠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