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3757 0182020040259223757 01 0104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93359000 1585793417000 related

고민정 지원 위해 임종석·양정철 등 총출동…민주당 공식유세 첫날 광진을에 화력 집중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시작 첫날인 2일 더불어민주당은 고민정 서울 광진을 후보 지원에 화력을 쏟아부었다. 광진을 상대 후보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등판해있는 상황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친 셈이다. '문재인의 입'으로 불리는 고 전 청와대 대변인을 내세워 이곳에서 내리 5선을 거머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바통을 넘겨받고,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의 대권 행보를 앞서 차단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날 오전 7시 20분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고 후보의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 유세 현장을 직접 찾았다. 임 전 실장은 "새로운 정치, 희망이 싹트는 정치의 가장 대표적인 곳이 광진을이라 생각해 첫 시작을 이곳으로 정했다"며 "고 후보는 새로운 정치의 상징 같은 사람"이라며 힘을 실었다 . 그는 또 "고 후보는 새로운 정치를 이곳 시작해보겠다고 온 사람이고 광진에 뼈를 묻으러 온 사람"이라며 "유권자들이 떠날 사람이 아니라 이곳 광진에 뼈를 묻고 새로운 정치를 시작할 고민정을 선택해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오 후보와 관련해서는 "왠지 오세훈과 광진이 잘 어울리지 않는다고 본다. 어색하다"면서 "이곳에서 새롭게 정치를 시작한다고 하면 괜찮은데 곧 떠날 사람으로만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만약 제가 오세훈 후보였다면 두 번이나 선택받지 못했던 종로에서 마지막 땀 한 방울까지 흘리며 종로구민의 선택을 받으려 했을 것"이라며 "광진 발전을 위해 온 것인지 벌써 마음은 콩팥에 가 있는 '콩밭 정치'를 하고 있는 것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김의겸 전 대변인·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등이 후보로 나선 열린민주당 관련 질문에 대해서는 "광진을 이야기만 하자"고 선을 그었다.

유세를 마친 고 후보는 취재진과 만나 "하나로 힘을 모아야 한다는 많은 분들의 사명감과 절박감이 모아지고 있는 것 같다"며 "그 길에 임종석 선배께서 처음으로 광진으로 와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 후보는 "여기는 이미 격전지가 됐다"며 "그래서 광진구민에게도 대한민국 우뚝 세워달라고 하는 것이다. 선봉에 제가 설테니 여러분이 손 잡아달라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반드시 승리해 광진을과 문재인정부를 지키겠다"고 했다.

임 전 실장과의 공동 유세 이후 이날 오전 10시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고 후보 캠프를 찾아 '공약이행 정책협약식'을 맺기도 했다. 양 원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 협약은 정당선거 사상 처음있는 일인데 중앙당 싱크탱크와 개별 후보와의 정책협약은 처음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고민정 후보와 맺은 것은 고 후보가 추진하고자 하는 광진발전 공약을 싱크탱크가 책임져서 집권당과 한몸이 돼 성사시켜 책임지고 이뤄내겠다는 다짐"이라며 "고 후보는 집권당과 대통령의 비장의 무기고 선진적 카드다"고 강조했다.

또 "고민정 후보는 민주당 자랑이자 문재인 대통령이 매우 아끼는 사람이다. 열손가락 깨물어 안아픈 게 있겠냐만은 고 후보 당선은 대통령이 참 좋아할 것이다"며 고 후보를 크게 추켜세웠다.

[윤지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