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3740 1112020040259223740 04 0402003 6.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93404000 1585793416000

일본서도 코로나19 젊은층 '확산주의보'

글자크기

전문가회의 "도쿄·오사카 등 의료붕괴 우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젊은 층이 다수 전염된 것으로 2일 파악됐다.

NHK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일까지 도쿄도에서 코로나19로 확진된 416명을 분석한 결과 약 39%인 163명이 만 40세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보면 10세 미만 4명, 10대 8명, 20대 62명, 30대 89명이었다.

도쿄도는 “젊은 사람의 감염이 파악된 것은 아직 빙산의 일각일 가능성이 있다”면서 “속히 (감염자를) 확인해 중증이 되기 쉬운 고령자에게 옮기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1일 기자회견에서 운동선수를 비롯한 젊고 건강한 이들이 감염된 사실을 거론하면서 “젊으니까, 건강하니까 아무 문제가 없다는 것이 아니라 ‘어쩌면···’이라고 생각하면 좋겠다”며 젊은 층도 확산 방지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교토에선 최근 유럽 여행을 다녀온 교토산업대 학생들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전했다. 전날까지 재학생과 졸업생 27명 및 이들과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 14명까지 4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기 전에 일본의 의료시스템이 먼저 붕괴할 가능성을 경고했다.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일본정부 전문가 회의는 1일 열린 회의에서 의료 체제와 관련해 “폭발적 감염이 일어나기 전에 기능 부전(不全·활동이나 기능이 완전하지 않음)에 빠질 것이 예상된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들은 특히 도쿄도, 가나가와현, 아이치현, 오사카부, 효고현 등 5개 광역자치단체의 의료 지원 태세가 여유 없이 압박당하고 있는 상태라며 신속히 대책을 마련하라고 제언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