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3099 0022020040259223099 06 06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92699000 1585794600000 related

장근석 측 “모친 탈세에 참담해 해…이번 일과 전혀 무관”

글자크기
중앙일보

일간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탤런트 장근석 모친의 수십억대 탈세 혐의와 관련해 장근석 측이 “어머니의 독단적인 경영으로 벌어진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다만 “가족경영, 1인 소속사라는 이유로 비난을 피해서는 안 될 일이기에 거듭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장근석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김병건 이사는 2일 입장을 내 “이번 장근석 어머니와 관련된 일련의 세무조사 사안에 대해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입장을 밝혔다.

김 이사는 “트리제이컴퍼니는 장근석 어머니가 회사 대표로서 경영 실권과 자금 운용을 전적으로 책임지고 있다”며 “그동안 장근석은 본업에만 충실해 와 어머니로부터 자금 운용에 대해서 일절 공유받지 못해 관련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욱이 이번 일은 지난 2014년 트리제이컴퍼니의 세무조사 관련 사안이 있기 이전의 일로 이 역시 어머니의 독단적인 경영의 결과로 벌어진 문제”라며 “장근석 개인은 납세의무를 성실히 이행해 왔고 회사 세무에 관련해 어떠한 부분도 관여하지 않았기에 무관함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또 “장근석은 앞서 트리제이컴퍼니의 세무조사 사안을 계기로 가족경영에 대한 심각한 문제를 인지하고 군 입대와 동시에 독립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어 트리제이컴퍼니와 함께 진행했던 모든 업무 관계를 종료했으며 매니지먼트를 맡은 저와 새로운 회사 설립을 준비 중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장근석은 이번 어머니의 일로 누구보다도 충격이 큰 상황이며 참담함을 느끼며 이 모든 사실을 숨긴 것에 가족으로서 신뢰마저 잃었다”며 “이에 대해 단호히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다시 한번 장근석은 이번 일과 전혀 무관한 일임을 말씀드린다”며 “이와 관련해 추측성 비방, 허위사실 유포로 배우 장근석의 심각한 명예훼손을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법적 대응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 13부(오정희 부장검사)는 지난달 30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조세포탈) 등 혐의로 장근석의 어머니이자 트리제이컴퍼니 대표인 전모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전씨는 장근석이 해외 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수입을 홍콩 등에서 인출하거나 사용하는 방식으로 수십억원대의 소득 신고를 누락해 탈세한 혐의를 받는다.

장근석은 양극성 장애(조울증)로 4급 판정을 받고 2018년 7월 사회복무요원(공익)으로 대체 복무에 들어갔으며 다음 달 소집해제를 앞두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