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2974 0022020040259222974 02 0201001 6.1.8-RELEASE 2 중앙일보 50993684 false true true false 1585792517000 1585796123000 related

[단독] 손흥민, 귀신잡는 해병 된다···20일 제주 훈련소 입소

글자크기

20일 입소 예정...제주 해병대 제9여단 유력

김호, 이회택, 허정무 등 해병대 계보 잇는다

중단된 프리미어리그 재개 시점이 변수

중앙일보

토트넘과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이 해병대에 입대해 기초군사훈련을 받는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28ㆍ토트넘)이 ‘귀신 잡는 해병’으로 거듭난다. 병역 혜택에 따른 기초 군사훈련을 해병대에서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축구계 관계자는 “손흥민이 지난달 28일 귀국한 건 프리미어리그가 중단된 기간을 활용해 기초 군사훈련을 받기 위한 것”이라면서 “오는 20일 해병대에 입대해 3주간 군사훈련을 받을 예정이다. 복무 지역은 제주도가 유력하다”고 말했다.

지난 29일 소속팀 토트넘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과 스티븐 베르흐베인(네덜란드)의 일시 귀국을 허락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손흥민의 귀국 이유에 대해 '개인적인 사유'라고 밝힌 바 있다. 개인적인 사유가 손흥민을 제외한 다른 선수들에겐 없는 '병역의 의무'임이 밝혀진 셈이다.

손흥민은 지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23세 이하(U-23) 선수들로 구성한 남자축구대표팀의 ‘와일드카드(연령 제한 예외 선수)’로 참가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를 통해 병역 혜택을 얻었다. 운동선수 중 아시안게임 금메달 또는 올림픽 메달권 이상 입상자는 예술-체육요원으로 편입되며, 기초 군사훈련을 이수하고 일정 시간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것으로 병역을 면제 받는다.

중앙일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직후 태극기를 들고 환호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이 훈련 강도가 높기로 소문난 해병대를 선택한 이유는 안팎으로 ‘심기일전’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선수 자신은 팔 부상에 따른 수술과 재활을 거치며 무거워진 몸과 마음을 치열한 훈련을 통해 다시 깨운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으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가라앉은 사회 분위기에 건전한 자극을 주고 싶다는 뜻도 읽힌다.

일정상으로도 유리하다. 통상적으로 육군 훈련소에서 기초군사훈련이 4주간 이뤄지는 것과 달리 해병대는 3주 훈련으로 마무리할 수 있다. 혹독한 훈련을 거치는 대신 기간을 줄여 일종의 '조기 졸업'이 가능해지는 셈이다.

제주도는 2일 현재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9명으로, 전국 18개 광역자치단체 중 가장 적은 바이러스 청정 지역이다. 지난 2015년 창설한 해병대 제9여단이 주둔하며 제주도 지상 방어 및 해안 경계를 책임지고 있다.

손흥민이 합류하면서 해병대는 축구단을 운영한 지난 1960년대 이후 반세기 만에 일시적으로나마 국내 최고 축구스타를 보유하게 됐다.

지난 1964년 창설해 1973년 해단(이후 해군 축구단에 흡수)한 해병대 축구단에는 김정남(77), 김호(76), 이회택(74) 등 한 시대를 풍미한 레전드 축구 선수들이 두루 몸담았다. 허정무(65), 이용수(61) 등 해병대에 입대해 해군 축구단 소속으로 군 복무한 축구계 선배들도 있다.

중앙일보

손흥민이 지난 1일 열린 2018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깨물어 보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 거취의 변수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일정이다. EPL 사무국은 2일 “프로축구선수협회(PFA), 잉글랜드 풋볼리그(EFL), 리그감독협회(LMA)의 대표들이 만나 코로나19와 관련한 축구경기 일정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면서 “5월 개막 여부를 포함해 다양한 선택지에 대해 48시간 내로 결론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가능성은 낮지만, 혹여 EPL이 무관중 상태로라도 5월 재개막을 결정할 경우 손흥민이 입대 일정을 미루고 곧장 팀에 복귀할 가능성이 있다. 영국 현지 언론은 EPL이 잔여 일정을 포기하고 리그를 조기 종료하는 쪽에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