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2011 0092020040259222011 03 0304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91329000 1585791350000 related

1분기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 '역대 최고'...경기·인천 거래 '상승'

글자크기

9만8047건 거래되며 비규제지역·6억 이하 견인

뉴시스

[서울=뉴시스] 매년 1분기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 (제공 = 부동산11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올해 1분기 수도권에서 일평균 1000건 이상 아파트 매매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아파트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건수는 총 9만8047건으로 집계됐다. 1분기 기준으로는 집계가 시작된 2006년 이후 최대 수준이다.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는 12·16부동산 대책 이후 거래량이 줄었지만, 경기와 인천에서 1분기 최대 거래량을 경신하며 전체 거래량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1분기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9만 건 이상을 기록했던 시기는 올해를 제외하고, 주택시장이 대세 상승기에 진입했던 2015년(9만3348건) 뿐이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1분기 기준으로는 최대치를 기록했지만, 직전 분기(10만4796건)에 비해 6749건 줄었다. 12·16 대책에 따른 대출규제와 거래소명 강화, 보유세 부담으로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가 급감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1분기의 수도권 아파트 매매 계약건수를 거래금액 구간별로 보면, 6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가 전 분기 대비 6966건(9.1%) 늘었고, 6억원을 초과한 모든 구간에서 거래 감소가 나타났다. 특히 대출이 막힌 15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량은 2019년 4분기에 비해 5분의 1 정도 줄었다.

경기와 인천에 비해 고가 아파트가 많은 서울의 경우, 올해 1분기 거래량이 직전 분기 3만2605건대비 1만5248건(46.8%) 줄었다. 고가 아파트 비중이 큰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의 거래량도 전 분기 대비 70% 이상 감소했다. 반면, ▲노원(2362건) ▲구로(1231건) ▲도봉(1119건) ▲성북(1108건) ▲강서(1021건) 등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에서 1000건 이상 거래가 이뤄졌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분기별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 (제공 = 부동산11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인천에서는 아파트 거래가 증가했다. 특히 인천은 2019년 4분기에 비해 전 지역에서 거래가 늘었다. 지역별로 ▲연수구(3511건) ▲남동구(3423건) ▲서구(3097건) ▲부평구(2792건) 순으로 거래가 많았다. 주로 대중교통을 이용한 서울 접근성이 좋은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이뤄졌다. 연수구는 작년 하반기 GTX-C노선 예비타당성 통과 호재로 송도신도시에 청약열풍이 불면서 재고 아파트시장에도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1분기 경기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총 6만3977건으로, 지난 4분기보다 6.8%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수원(7902건) ▲용인(7319건) ▲화성(5662건) ▲고양(4456건) ▲남양주(3743건) ▲안산(3549건) ▲부천(3252건) ▲시흥(3122건) 등이 거래가 많았다. 2·20 대책 이후 비규제지역으로 매수세가 이동하면서 군포(2838건)와 오산(1924건)은 2019년 4분기 대비 2배 이상 거래량이 늘었다.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지난 2월 비규제지역의 중저가 아파트로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면서 경기와 인천의 거래건수가 깜짝 늘었지만, 코로나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진입한 3월 들어서 수도권 아파트 매매시장은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서울은 강남3구에서 시작된 거래절벽이 전역으로 확대되면서 3월 말 집값이 하락세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여 연구원은 "경기·인천은 아직까지 상승세가 유지되고 있지만, 가격 급등 피로감이 누적된 데다 규제책과 경기침체 우려로 매수심리가 위축되고 있다"며 "2분기 보유세와 양도세 부담으로 다주택자들의 급매물이 늘어날 경우, 수도권 아파트시장의 가격 조정 국면이 보다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