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1173 0032020040259221173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5790372000 1585794860000

중국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소규모 봉쇄령 잇따라

글자크기

허난성 자현 '외출 금지령'…윈난성도 이동통제·출금 금지

연합뉴스

외출 금지령을 내린 중국 허난성 자현 모습
[SCMP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로 인해 소규모 봉쇄령을 내리는 지역 정부가 잇따르고 있다.

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은 크게 줄었지만, 해외에서 감염돼 들어오는 역유입 사례나 무증상 감염자가 갈수록 늘면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일부 지역 정부는 주민의 외출과 이동을 통제하면서 코로나19의 재확산 가능성을 철저하게 차단하고 나섰다.

코로나19 발원지인 후베이(湖北)성 바로 위에 있는 허난(河南)성 핑딩산(平頂山)시 자현 정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주민 60만 명에게 외출 금지령을 내렸다.

모든 가구는 이틀에 한 번씩 가구당 1명만 외출해 식료품을 사 올 수 있으며, 다른 목적의 외출을 위해서는 특별 허가를 받아야 한다.

전력, 물류, 의료 등의 기업을 제외한 모든 기업 활동도 중단됐으며 상점은 식료품점, 약국, 주유소 등만 영업이 허용됐다.

자현 정부가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은 지역 내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우한(武漢)에서 일하고 돌아온 한 의사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후 그의 동료 2명과 친구 1명도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

이에 코로나19가 재확산할 것을 두려워한 자현 정부가 우한 봉쇄령에 가까운 특단의 조처를 내린 것이다.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등과 국경을 맞댄 중국 서남부의 윈난(雲南)성도 코로나19 역유입을 막기 위해 특별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윈난성 정부는 주민들이 인접 국가로 출국하는 것을 전면 금지했으며, 국경 주변 도시나 현의 주민들에게는 사는 지역을 떠나지 말라는 명령을 내렸다.

오직 특별 허가를 받은 응급 의료진이나 기술자 등만 출국할 수 있다.

윈난성에 거주하는 외국인이 외국에서 윈난성으로 다시 들어오려고 할 때는 2차례의 코로나19 핵산검사와 항체검사에서 모두 음성 반응을 보여야 하며, 이후 본인 부담으로 14일 동안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윈난성은 174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2명의 사망자가 발생해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지역은 아니지만, 최근 8건의 해외 역유입 사례가 잇달아 발생해 코로나19 재확산 방지에 비상이 걸렸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