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0387 0672020040259220387 01 0104001 6.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89337000 1585789747000 related

고민정 지원유세 나선 임종석 “오세훈, 광진 어울리지 않아”

글자크기

"오세훈, 나 같으면 20대 총선에서 끝장 봤을 것"

아시아투데이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더불어민주당 광진을 고민정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2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맞상대인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에 대해 “우리 정치에 좋은 재원이지만 광진을과 잘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 고 후보의 유세 현장을 찾아 “(오 후보가) 이곳 광진에서 새롭게 정치를 시작해보겠다면 괜찮은데 왠지 곧 떠날 사람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꼬집었다.

임 전 실장은 “우리 속담에 ‘마음은 이미 콩밭에 있다’는 말이 있는데 과연 오 후보가 광진에 뼈를 묻고 국민이 염증내는 정치를 극복하고 새로운 정치 희망의 싹을 틔우고자 온 것인지 아니면 벌써 마음은 콩밭에 가 있는건지, 나만 이런 생각을 하나”라며 “내가 언론인이라면 콩밭정치라고 붙였을 것 같다. 아니면 지나가다 잠시 묵는 과객정치”라고 비판했다.

그는 “나 같으면 종로 선거(20대 총선)에서 끝장을 봤을 것 같다. 왜 내가 선택을 받지 못했는지 성찰하고 그때부터 구슬땀을 흘렸으면 오히려 더 본인이 생각하는 정치적 목표에 도움 되지 않았을까 싶다”면서 “내가 볼 땐 이래도 저래도 (광진을) 떠날 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고 후보에 대해선 “새로운 정치의 산증인 같은 사람”이라며 “광진에서 뼈를 묻어 시작해보겠다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임 전 실장은 4·15 총선 공식선거운동 개시일인 이날부터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을 위한 지원 유세에 나선다. 그는 첫 지원 유세지로 광진을을 택한 배경에 대해 “제일 마음이 갔다”면서 “광진이 이번 선거의 상당히 상징적인 곳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좀 지쳤는데 새로운 정치 희망이 싹트는 정치의 가장 대표적인 곳이 아닐까 생각해 작게라도 힘을 보태고 싶어 첫 시작으로 선택했다”고 부연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