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9909 0032020040259219909 02 02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58969572 true true true false 1585788805000 1585793231000 related

서지현 검사 "호기심에 'n번방' 들어갔다면 사이코패스"

글자크기

"영원한 사회적 격리 필요"…황교안 '호기심' 발언 비판

연합뉴스

서지현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인 서지현 검사가 2일 "호기심에 n번방 들어온 사람에 대해서는 판단이 다를 수 있다"는 취지의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발언에 '사이코패스'를 언급하며 강하게 반박했다.

서 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만일 범죄자가 사람을 죽여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거나 (중략) 사람을 강간하거나 성착취해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고 한다면…당연히 '판단을 달리' 해야죠"라며 "그럴 땐 '사이코패스'로 판단합니다. 그걸 '놀이'로 했다면 더더욱…"이라고 적었다.

서 검사는 "영원한 사회적 격리가 필요하다 판단할 수밖에요. 호기심은 이렇게나 위험합니다"라며 이른바 '관전자'들에 대한 엄벌을 재차 촉구했다.

황 대표는 전날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n번방 회원들 신상공개 여부에 대해 "호기심에 (n번)방에 들어왔다가, 막상 보니 '적절치 않다' 싶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에 대해 (신상공개 등)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검찰 내 성추행 폭로로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 검사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n번방' 사건 피의자들 엄벌과 근절대책 마련을 주장해왔다.

서 검사는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자 황 대표 발언을 담은 기사 링크를 삭제했다. 그러면서 "'호기심에 그랬다면 판단을 달리해야 한다'는 말에 긍정해서 선거운동 해드렸다고 오해할 여지가 있는 것 같다"며 "공무원으로서 어떤 정치인도 지지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