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9587 1132020040259219587 01 0101001 6.1.8-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88264000 1585788618000 related

정세균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위험있어…정부 원격수업 준비 철저”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조진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정 총리는 2일 정부가 오는 5일까지 2주간 시행중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는 감염을 다시 확산시킬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당분간 등교 개학이 어려워진 가운데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언제까지 유지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정 총리는 '온라인 개학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는데 부족한 점이 많을 것'이라며 '선생님들이 수업내용을 고민하기에는 시간이 모자라고, 아이들에게 단말기를 지원하기 벅찬 학교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학 이후에도 안정화 단계까지 크고 작은 혼선을 피할 수 없을 가능성이 많다'면서 '학교와 선생님들의 부담이 크고, 학부모님들의 걱정도 이만저만한 것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전쟁 중에도 천막교사를 설치하고 학교를 운영한 나라'라며 '오늘날 대한민국의 믿기지 않는 성장과 번영은 그러한 교육에 대한 열정이 바탕이 됐다'고 역설했다.

정 총리는 '당장은 휴업을 무기한 연장하는 것이 쉬운 길일지도 모르지만 그것은 아이들의 학습권을 희생시킬 뿐'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는 최선을 다해 원격수업을 준비하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문제가 발생하면 즉각 고치고 보완하겠다'며 '국민들도 정부가 고심 끝에 내린 결정임을 이해하고 너른 마음으로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도 전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분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한 바 있다.

rokmc4390@kukinews.com

쿠키뉴스 조진수 rokmc4390@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