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8834 1112020040259218834 03 0301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87268000 1585787290000 popular

환율 1,240원대...코로나19 장기화로 경기 침체 불안감 ↑

글자크기

미국 코로나 확진자 20만명 넘어서 뉴욕증시 급락

안전자산 선호 심리로 달러 강세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만명을 넘어서고 사망자만 4,309명에 달하는 등 코로나19가 좀처럼 소강상태를 보이지 않으며 경기 침체 불안감이 다시 커지고 있다. 2일 오전 원·달러 환율은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반영되며 다시 1,240원대로 올라섰다.

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20분 기준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11원40전 오른 1,241원90전으로 나타났다. 환율은 5원50전 오른 1,236원으로 출발한 후 계속 상승 폭을 키워 1,240선을 넘어섰다.

시장은 코로나19 사태와 세계 경제 침체 우려의 심각성을 더욱더 주목하는 분위기다.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모두 4% 이상 급락한 채 마감했다. 전 세계 주요 선진국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예상보다 더 심각할 수 있다는 불안감에 투자 심리가 훼손된 것으로 보인다. 배당 시즌인 4월에 접어들면서 외국인 배당 역송금 수요가 많다는 점도 환율 상승 요인이다.

원·엔 재정환율은 같은 시각 100엔당 1,157원73전으로 전날 오후 3시30분 기준가(1,144원81전)에서 12원92전 올랐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