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7515 0112020040259217515 08 0803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85600000 1585785728000

하현회 "5G 볼 게 없고 안터진다는 고객 쓴소리 반드시 기억하고 바꾸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하현회 LGU+ 부회장 5G 상용화 1년 맞아 "전사 재정비로 글로벌 시장 진출"

]

머니투데이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5G 상용화 1주년을 맞아 2일 임직원에 보낸 사내메시지에서 "올해를 5G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가는 해로 만들자"고 강조했다./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사적으로 전열을 재정비해 위기를 기회로 바꿀 때다. 단결된 저력으로 2020년을 5G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가는 해로 만들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일 5G 상용화 1주년을 맞아 임직원에 보낸 사내메시지에서 "전 임직원이 하나가 돼 고객중심 서비스 개발에 전력투구한다면 코로나19 위기를 돌파할 수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각 사업부문은 서비스, 마케팅, 영업, 품질, 네트워크 관리 등 전 영역에서 현재 계획하고 있는 과제들이 제대로 성과를 낼 수 있는지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새롭게 변하고 있는 고객의 라이프스타일과 업무방식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고객경험 혁신을 이루어낼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 이를 뒷받침해주는 기반 시스템을 구축해야 할 시기"라고 분석했다.

코로나19에 따른 통신업계 위기도 언급했다. 그는 "우리가 쌓아온 5G 성과를 기반으로 경쟁사와의 격차를 더욱 벌리고 글로벌 영향력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가야 하는데 그리 녹록지 않다"며 "글로벌 경제의 장기침체는 코로나19로 인해 악화되고 있고 국내 산업의 전 업종에 걸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 통신업도 예외일 수 없다"고 분석했다.

현재 통신업계는 매년 2~3월 찾아오는 설날·졸업·입학 특수수요가 사라지고 오히려 내방고객과 판매량이 크게 줄어 유통망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해외 로밍 매출은 예년의 80%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이에 하 부회장은 "올해 선보일 ‘5G 서비스 3.0’이 고객에게 보다 더 즐겁고 편안한 경험, 차원이 다른 감동을 제공해야 한다"며 "올해 중점과제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제대로 실현된다면 위기 대응과 기회요인을 선점하는 데 큰 힘을 발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5G 상용화 1년 동안의 성과도 언급했다. 그는 "지난 1년은 치밀한 준비와 헌신적인 노력으로 ' LG유플러스 5G 서비스는 확실히 다르다'는 점을 고객에게 인식시킨 한 해였다"며 "5G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으로 뻗어 나가자"고 주문했다.

하 부회장은 "최고의 네트워크와 기술, 차별화된 요금 경쟁력, U+VR, U+AR, U+아이돌라이브, U+프로야구, U+골프 등 차원이 다른 5G 서비스로 고객들에게 인정받고 업계를 선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바탕으로 지난 2월 모바일 가입자가 1500만명을 넘어섰고 통신사 최초로 중국·일본·홍콩 등 주요 통신사에 5G 서비스와 솔루션을 수출하는 성과를 이뤘다"며 "GSMA가 주관하는 MWC 2020에서 U+VR이 모바일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혁신상을 수상하는 등 전세계 통신사들의 벤치마킹 대상이 돼 달라진 LG유플러스의 위상을 실감할 수 있었다"고도 했다.

하 부회장은 "지난해 LG유플러스를 방문한 30여개 주요 통신사 관계자들이 U+5G 서비스를 접한 반응을 보고 올해는 우리 기술과 서비스가 글로벌 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해로 만들 수 있다는 확신을 가졌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하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초심으로 돌아갈 것을 주문했다. 하 부회장은 "1년 전 5G 상용화를 시작한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한번 각오를 다지자"며 "'요금이 비싸다', '볼만한 콘텐츠가 없다', '5G가 터지지 않아 LTE로 전환해 쓰고 있다' 등 고객의 쓴 소리를 반드시 기억하고 모두 개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주현 기자 nar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