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7494 0232020040259217494 01 0101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85705000 1585786290000 related

정봉주 "시민당, 민주당 주장 반복…열린당은 독자 목소리내는 '진짜'"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정봉주 열린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이 더불어시민당을 향해 "기존 더불어민주당의 주장을 그대로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민당과의 차별성에 대해선 "열린당은 모든 분들이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탄생을 위해 온 몸으로 싸운 사람들"이라면서 "민주당이 하지못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2일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왜 열린민주당이어야 하나'는 질문에 "다른 비례정당들은 거대 두 정당의 위성비례정당"이라면서 "자기들의 독자적인 정체성, 무엇을 하겠다고 하는 주장이 없이 기존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주장을 그대로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표를 달라고 하는 것은 기본적인 자세가 좀 안돼있지 않나, 도대체 이분들은 무엇을 하려는지 입장도 없고 정책도 불분명한데 표를 달라고 하고 있다. 저희들은 이런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민주당은 조용한 선거를 치르는 전략인 것 같은데, (우리는) 민주당이 하지 못하는 목소리를 하고 있다"면서 "이를테면 김영배 성북갑 민주당 후보에 대해 검찰이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우리는 정치검찰 행태를 중지하라는 입장을 냈는데, 민주당에선 우리가 입장을 낼때까지만 해도 논평이 안 나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희들은 독자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고, 각자 후보가 각 분야에서 최고의 전문가, 나름대로 자기 주장을 분명히 갖고 살아온 사람들"이라면서 "그래서 '진짜가 나타났다'라는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시작한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홍걸 시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이날 CBS 인터뷰에서 '그쪽(열린당)은 정부 여당과 달리 소수정당, 선거를 위해서 급조한 정당"이라고 한 것에 대해선 "저희가 경쟁적이고 지지율이 올라가는 것 때문에 좀 안타까운 마음으로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다만 "저는 민주당을 33년 한 사람이고, 여기 있는 모든 분들이 문재인정부의 탄생과 성공을 위해 온 몸을 다해서 싸운 사람들"이라면서 말장난으로 응수하고 싶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또 "(시민당은) 무척 오만한 자세"라면서 "이 당을 구성하고 있는 정봉주는 어떤 삶을 살아왔으며 손혜원은 문재인 정부 탄생을 위해 무엇을 해왔고, 후보는 어떠한 분들인지 판단해달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통합 가능성이 열려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통합할 의향이 충분히 있다"면서 "만약 통합을 하게되면 당원들에게 물어야 하겠지만 당대당 통합을 요구하면서 들어가야할것"이라고 답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