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1104 0682020040159211104 02 0201001 6.1.16-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36160000 1585736464000

조주빈 “텔레그램 성착취방 30여 개 운영” 검찰서 진술

글자크기
동아일보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동 성 착취물을 제작해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30여 개의 성 착취물 유포방을 개설해 운영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TF)’는 조주빈과 공범 사회복무요원 강모 씨(24)를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조주빈을 상대로 공범들의 텔레그램 방 운영 및 활동 내역, 회원 관리 방식, 공범들과의 관계 등을 캐물었다.

조주빈은 “텔레그램 방을 만들었다가 없애는 방식으로 단기적으로 (성 착취물방을) 운영하며, 총 30개가량의 방에 관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한다. 또한 공범과는 이러한 방을 같이 개설하고 범행을 논의하는 관계였다며 상하관계는 아니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알려졌다.

조주빈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태윤의 김호제 변호사는 선임계를 제출한 전날 오후 조사에 이어 이날 조사에도 입회했다.

김 변호사는 입회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닉네임 ‘붓다’ 등 3명이 조주빈과 함께 ‘박사방’을 개설해 관리한 것으로 알고 있고, 조주빈도 그 사람들을 알고 있다는 취지로 얘기했다”면서 “이들 외 공범이나 윗선에 대한 얘기는 나오지 않았고, 구체적인 조사가 더 이뤄져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알려진 (박사방 회원) 1만5000여 명은 중복회원이 포함돼 그것보다는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조주빈은 유료회원 몇 명을 기억하고 있고, 피해자에 대해 전반적으로 기억하는 등 성실히 답하고 있다”고 알렸다.

‘박사방’ 운영으로 벌어들인 범죄 수익에 대해서는 “지난해 9월 말부터 1억 원가량으로 예상한다”며 “제가 알고 있는 선에서는 자금 수사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조주빈의 공범 강 씨 역시 이날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강 씨는 조주빈과 여아 살해 등을 모의하고, 사회복무요원 신분을 악용해 조주빈에게 특정 인물의 신상정보를 알려주는 등 성 착취물 제작·유포를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