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1016 0032020040159211016 04 04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true true false false 1585735905000 1585736154000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산세 정점 도달" 당국자 첫 언급

글자크기

국립 보건연구소장 언론 인터뷰…"언제든 다시 악화 가능, 봉쇄정책 유지해야"

연합뉴스

코로나19 환자에게 산소통 배달하는 이탈리아 의료진
(베르가모 AP=연합뉴스) 이탈리아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대 피해지역 중 하나인 북부 베르가모에서 31일(현지시간) 의료진이 자택격리 중인 코로나19 환자들에게 산소통을 배달하고 있다. ucham1789@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미 정점에 도달했다는 취지의 핵심 당국자 발언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국립 고등보건연구소(ISS)의 실비오 브루사페로 소장은 1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신규 확진자 곡선은 우리가 정체기에 도달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는 (확산세가) 정점에 도달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취하고 있는 (봉쇄) 정책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ISS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정부 대책을 조언하는 바이러스 분야 최고 전문기관이다.

현지 당국자 사이에서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사태가 정점에 닿았다는 직접적인 언급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브루사페로 소장은 며칠 전 '정점이 가까워져 오고 있다'는 취지의 표현을 쓴 바 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코로나19 사망자 시신 옮기는 군용 트럭들
(베르가모 AP=연합뉴스) 이탈리아 군용 트럭들이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시신들이 안치된 관들을 싣고 포화 상태인 베르가모 공동묘지를 떠나 다른 지역 화장터로 향하고 있다. ucham1789@yna.co.kr



한국의 중앙사고수습본부 격으로 현지 방역·검역을 총괄하는 시민보호청의 안젤로 보렐리 청장도 언론에 "정점이냐 아니냐는 관련 전문가들의 판단 영역"이라면서도 "병원 치료가 필요한 확진자 수 증가 속도가 둔화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는 이어 "이는 며칠 안에 그래프 곡선이 다시 올라갈 가능성은 작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부연했다.

현지 언론은 보렐리 청장의 발언을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을 찍었음을 시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최근의 하루 기준 신규 확진자 증가 추이를 보면 26일 6천203명, 27일 5천909명, 28일 5천974명, 29일 5천217명, 30일 4천50명, 31일 4천53명 등으로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확진자 증가율도 8.2% → 7.4% → 6.9% → 5.5% → 4.1% → 4.0% 등으로 낮아지는 추세를 보인다.

누적 사망자와 완치자를 뺀 현재의 실질 확진자 일일 증가 인원도 3천∼4천명대에서 2천명 안팎으로 줄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희생자 추모 조기 게양하는 이탈리아 대통령궁
(로마 AFP=연합뉴스) 이탈리아 대통령의 공식 관저로 사용되는 로마 퀴리날레 궁전에서 31일(현지시간) 직원들이 정문 발코니에 유럽연합(EU)의 공식 깃발과 이탈리아 국기를 조기로 게양하고 있다. 이탈리아 전역에서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일제히 조기가 내걸릴 예정이다. jsmoon@yna.co.kr



다만, 그래프 곡선이 완전히 꺾인 게 아닌 만큼 아직은 안심할 단계가 아니라는 경고도 나온다.

브루스페로 소장은 "코로나19 기세가 언제든 다시 고개를 들 수 있기에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며 "현재 시행 중인 봉쇄 정책을 계속 유지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한편, 이탈리아 정부는 오는 3일까지인 전국 이동제한령과 비필수 업소 및 사업장 폐쇄 등 각종 봉쇄 정책을 부활절 주간이 끝난 뒤인 13일까지로 연장한다고 공식 확인했다.

로베르토 스페란차 보건장관은 이날 상원에서 이같이 밝히고 국민을 비롯한 모든 구성원의 협조와 단합을 촉구했다.

지난달 31일 기준 이탈리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10만5천792명으로 전 세계에서 미국(18만8천592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또 누적 사망자 수는 1만2천428명으로 세계 최대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