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0630 0092020040159210630 06 06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34085000 1585736565000 related

김재중 처벌될까? 靑청원 등장…코로나 만우절 농담 후폭풍

글자크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가수 김재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을 이용한 거짓말로 후폭풍에 휩싸여 있다.

1일 오후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연예인 김모씨의 과한 만우절 장난 처벌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청원 동의가 5000건을 넘었다.

청원인은 "공인이라는 사람이 코로나로 장난을 치는게 말이 됩니까? 뉴스에서도 과한 장난은 처벌 대상이라고 했는데요. 김**을 처벌해 두번 다시 아무도 이런 장난을 못치게 해주세요"라고 적었다.

김재중은 만우절인 이날 인스타그램에 코로나 19에 감염됐다고 밝혀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곧 국내 연예인 코로나 확진 1호라는 타이틀로 각종 온라인 기사가 쏟아졌다.

하지만 이내 김재중은 농담이었다며 "경각심을 주고자 적은 글"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 넣은 코로라19로 거짓말을 한 것에 대해 네티즌들 대부분이 "도가 지나쳤다"고 비판하고 있다. 특히 김재중은 한류스타로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가 그의 발언에 들썩였다.

한편에서는 김재중이 처벌을 받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앞서 경찰은 만우절에 공포심이나 불안감을 유발하는 가짜뉴스를 반복적으로 상대방에게 도달하도록 한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김재중은 반복적으로 유포하지 않았기 때문에 처벌을 받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김재중이 "이 글로 인한 처벌을 달게 받겠다"며 후폭풍을 예상한 만큼, 네티즌들의 비판의 강도는 더 세지고 있다.

현재 김재중은 일본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날 김재중의 일본 공식 사이트에는 "김재중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공지가 올라왔다.

한편 김재중은 지난 2003년 그룹 '동방신기' 멤버로서 '영중재중'이라는 예명으로 데뷔했다. 2009년부터는 JYJ 멤버로 활동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