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0181 0022020040159210181 04 0401001 6.1.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32365000 1585738405000

"美 전역 셧다운해야 재앙 막는다" 빌게이츠의 코로나 해법

글자크기
중앙일보

빌게이츠.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을 막기 위해 미국 전역에 강력한 '셧다운'(폐쇄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빌 게이츠는 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코로나19로 잃은 시간을 만회하는 방법(Here’s how to make up for lost time on covid-19)'이란 제목의 칼럼에서 신종 코로나 확산에 맞서기 위한 세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그 첫번째가 미국 전역의 셧다운이다. 게이츠는 공공 보건 전문가들의 지적에도 불구하고 미 일부 주(州)와 카운티에선 바닷가나 식당 등의 시설이 여전히 운영 중이라며 "이것은 재앙(disaster)을 불러오는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사람들이 주 경계를 넘나들며 자유롭게 이동하기 때문에 바이러스 역시 그럴 수 있다"면서 "10주든 그 이상이든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 사례가 줄어들 때까지 어느 누구도 평소처럼 일을 하거나 폐쇄를 완화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이런 '전국적 폐쇄' 여부에 대한 명확한 판단 없이 혼란이 계속되면 경제 위기가 계속되고, 감염병의 재발률이 높아지며, 사망자를 더 많이 내게 될 것이라는 경고다.

중앙일보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들어갔다. 사진은 23일 운전석과 승객 사이가 분리된 미국 뉴욕 시내버스 내부.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이츠는 두번째로 검사 횟수를 늘리되 검사를 선별적으로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사회가 정상화할 시점에 대해 확신을 가지려면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은 검사를 시행해 결과를 합산해야 한다"며 최근 뉴욕주가 하루 검사 횟수를 2만 회 이상으로 늘린 것을 좋은 사례로 꼽았다.

다만 하루 검사량이 안정되기 전까지는 수요가 공급을 초과할 것이라며 "당분간은 누가 검사를 받을 지에 대한 명확한 우선 순위를 정해 선별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료진과 응급 의료대원 등이 최우선 순위이며, 심각한 증상을 나타내 위독해질 가능성이 큰 환자, 바이러스 노출 확률이 있는 사람들이 그 다음 순서가 되야 한다고 설명했다.

게이츠는 마지막으로 명확한 데이터에 기반해 치료제와 백신 개발이 이뤄져야 하며, 지금부터 생산시설을 증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과학자들이 치료제, 백신 개발에 최대한 신속히 노력하고 있다"며 "지도자들은 그동안 루머를 퍼뜨리거나 사재기를 부추겨선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유력 후보물질 대다수가 특수한 생산 장비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각 후보물질에 맞는 시설을 따로 지어야 할 것"이라고 설명하며 "이는 위험부담이 큰 사업인데, 민간기업과 달리 연방 정부는 이런 위험을 감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 [BBC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우리는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도 "지금부터 과학·데이터와 의료 전문가의 경험에 기반해 옳은 결정을 내린다면 생명을 구하고 국가를 정상화할 수 있다고 여전히 믿는다"고 했다.

게이츠는 지난 2월엔 전세계 우한 코로나 대응을 위해 아내와 함께 세운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이름으로 1억 달러를 기부하기도 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