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0170 0562020040159210170 02 02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true true true false 1585732315000 1585744769000 related

조주빈, 30여개 성착취방 운영… “조씨, 유료회원 기억”

글자크기

변호인, 조사 입회 전 기자들 만나 진술 내용 소개

세계일보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뉴스1


미성년자 등 여성을 협박해 찍은 성착취 동영상을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총 30여개의 성착취방을 개설하고 운영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묵비권을 행사하지 않고 있으며 유료회원 몇 명과 피해자에 대해 기억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다고 조씨 변호인이 전했다.

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TF)’는 조씨와 공범 사회복무요원 강모(24)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2시10분쯤 조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5차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는 영상녹화실에서 진행됐다. 조씨는 전날에도 오전 10시15분부터 오후 10시10분까지 12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았다.

조씨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태윤 김호제 변호사는 선임계를 제출한 전날 오후 조사부터 참여하고 있으며, 이날도 입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공범들의 텔레그램 방 운영 및 활동 내역, 회원 관리 방식, 공범들과의 관계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조사 과정에서 조씨는 “텔레그램 방을 만들었다가 없애는 방식으로 단기적으로 운영하며, 총 30개가량의 방에 관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범과는 이러한 방을 같이 개설하고 범행을 논의하는 관계였으며, 상하관계는 아니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본격 조사에 착수한 지난달 30일부터 전날까지는 피해자별 구체적 범행내용과 경위 등을 확인했다. 조씨는 묵비권 행사 등을 하지 않고 진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 변호사는 이날 조씨의 피의자 조사 입회 전 기자들과 만나 “닉네임 ‘붓다’ 등 3명이 조씨와 함께 ‘박사방’을 개설해 관리한 것으로 알고 있고, 조씨도 그 사람들을 알고 있다는 취지로 얘기했다”며 “이들 외 공범이나 윗선에 대한 얘기는 나오지 않았고, 구체적인 조사가 더 이뤄져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알려진 (박사방 회원) 1만5000여명은 중복회원이 포함돼 그것보다는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조씨는 유료회원 몇 명을 기억하고 있고, 피해자에 대해 전반적으로 기억하는 등 성실히 답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조씨 본인은 비트코인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이 없다고 말하고 있으며, 범죄 수익은 지난해 9월 말부터 1억원가량으로 예상한다”며 “제가 알고 있는 선에서는 자금 수사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지난 1월28일 구속기소돼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조씨 공범 강씨도 오후 2시쯤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일정상 이유로 변호인은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조씨와 여아 살해 등을 모의하고, 사회복무요원 신분을 악용해 조씨에게 특정 인물의 신상정보를 알려주는 등 성착취 영상물 제작·유포를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 측은 “피해자(교사)에게 지속적으로 위협적인 문자를 보내는 등 협박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고 모든 사실을 자백하고 있다”며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를 하다 조씨와 텔레그램으로 1대1 지시를 받았는데, 이와 관련 경찰에서도 추가 조사가 진행된 바 있다”고 전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