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7855 0182020040159207855 03 0303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28063000 1585728126000 related

지난해 코스피 상장사 순이익 반토막 `뚝`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들의 연결 순이익이 전년대비 50% 이상 줄어들면서 경제 한파를 그대로 드러냈다. 같은 기간 코스닥 시장은 10% 하락에 불과해 선방했다는 평가다.

1일 한국거래소가 발표한 '코스피·코스닥 시장 2019사업연도 결산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연결재무제표를 제출한 12월결산 코스피 상장법인 583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2006조원으로 지난해(1997조원)와 비교해 0.47% 올랐다. 그러나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02조원, 순이익은 52조원으로 각각 37.04%, 52.82% 하락했다. 삼성전자(비중 11.48%)를 제외한 경우 매출액은 1.3% 올랐고, 영업이익은 28.02% 하락에 그치면서 오히려 질적인 면에서는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반도체 불황에 따른 삼성전자의 실적 부진이 코스피 전체 실적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실제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간 잠정 매출액은 230조원, 영업이익은 27조원을 기록했다고 잠정 공시했다. 매출의 경우 전년대비 5.85%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52.95%가 줄어들면서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2018년에는 반도체 초호황 속에 연결기준 실적으로 매출 244조원과 영업이익 59조원으로 2017년에 이어 2년 연속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한 바 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음식료품 등 10개 업종은 매출이 증가한 반면, 종이목재·건설업·전기전자 등 7개 업종은 매출이 감소했다. 전체 416사(71.36%)가 당기순이익이 흑자를 기록했고 167사(28.64%)는 적자지속 혹은 전환했다. 상장사의 연결부채비율 역시 111.86%로 전년대비 7.34%포인트 증가했다.

코스닥 시장은 상대적으로 양호했다. 코스닥 12월 결산법인 946사의 매출액은 182조원, 영업이익은 9조원으로 각각 8.39%, 4.63% 올랐다. 순이익의 경우 10.47% 줄었다.

코스닥의 대표 산업인 IT업종의 활약이 뒷받침했다. IT업종 전년 대비 매출액 및 영업이익이 각각 9.58%, 4.69% 증가해 타 업종보다 실적 면에서 우수했다. 전체 597사(63.11%)가 흑자를 시현하는 동안 349사(36.89%)가 적자를 기록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규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