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6960 0232020040159206960 03 0304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27007000 1585727012000 related

코로나19에 여성기업 94.4% 피해 입어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코로나19 관련 여성기업 피해 유형 및 대응방안. 자료=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는 여성기업이 10곳 중 9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여성경제연구소가 여성기업확인서 발급업체 1072개 표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여성기업 피해현황 및 애로실태'를 조사한 결과 피해가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94.4%이고 이 중 92.0%가 피해 정도가 '크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유형을 묻는 데에는 '영업활동 애로'라고 응답한 곳이 66.0%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계약 취소'(48.5%), '내방객 감소'(38.3%), '예약 및 전시 등의 취소'(37.3%) 등의 순이었다.


예상 피해 지속 기간으로는 '6개월~1년 미만'(40.8%), '3~6개월 미만'(32.2%), '1년 이상'(17.2%) 순으로 답이 나왔다. 응답자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피해가 6개월 이상 지속할 것이라고 본 셈이다.


코로나19 관련 여성기업의 자체 대응방안으로는 '신규판로 확보(29.4%)'가 가장 많았다. 이어 '재택근무 또는 유연근무제 실시(26.5%)', '일시적 긴축경영(인력감축 등)(21.4%)' 순으로 응답했다.


코로나19 관련 애로사항에 대해서는 기존 대출금이 있거나 기타 사유로 인해 신청했으나 충분한 지원을 받지 못한다는 경우가 32.9%로 나타났다. 지원신청을 했는데 지원 결정이 늦어서 대기 중인 상태가 지속된다는 경우도 30.3%로 조사됐다.


또 응답자의 14.2%는 코로나19에 따른 정부 지원을 받았지만 이 중 78.3%는 대체로 지원이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분하다고 생각하지 않는 이유로는 '기존 대출금이 있거나 기타 사유로 충분한 지원을 받지 못함'(32.9%)과 '지원신청을 했는데 지원 결정이 늦어져 대기 중인 상태가 지속'(30.3%)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정부의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도 81.3%였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