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5679 0352020040159205679 02 0213001 6.1.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24773000 1585725322000 related

코로나19 대응 단톡방에 ‘음란동영상’ 올린 동장…징계 회부

글자크기
인천 서구, 50대 동장 인천시에 징계 요구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한 기초지자체의 50대 공무원이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만든 모바일 단체 대화방에 음란 동영상을 올렸다가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인천시 서구는 음란 동영상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올린 50대 동장 ㄱ(5급 사무관)씨를 징계해달라고 인천시에 요구했다고 1일 밝혔다. 사무관 이상 기초지자체 공무원은 상급 기관인 인천시에서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

ㄱ동장은 지난달 19일 코로나19 사태에 실시간 대응하기 위해 서구가 만든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인 ‘코로나19 대응 동향 소통방’에 음란 동영상을 올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자체 감사실의 조사를 받았다. 해당 대화방에는 서구 소속 간부급 공무원 등 140여명이 들어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 결과, ㄱ동장은 음란 동영상 파일을 올리고 2분가량이 지난 뒤 곧장 삭제했다. 이미 대화방에 있던 수십명이 해당 동영상을 확인한 뒤였다. ㄱ동장은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한 선배로부터 당일 해당 동영상을 받았으며, 코로나19 방역 활동 영상으로 잘못 알고 실수로 올렸다가 바로 삭제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동영상은 아동 성 착취물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구는 그러나 ㄱ동장이 공무원으로 지켜야 할 품위유지 의무를 어겼다고 보고 징계 요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구 관계자는 “실수로 올린 영상물이지만, 본인 스스로 도의적 책임을 느끼고 있다”며 “구에서는 경징계 요구했지만, 시 징계위에서 어떤 결정을 내릴 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하 기자 jungha98@hani.co.kr

▶[연속보도] n번방 성착취 파문
▶신문 구독신청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