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4403 0532020040159204403 02 0213001 6.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23680000 1585723729000 related

속초시, 코로나19 완치자 이동경로 '비공개' 전환

글자크기

"영세업자들 누적되는 선의의 피해 최소화 위한 결단"

강원영동CBS 유선희 기자

노컷뉴스

코로나19 관련해 브리핑을 하는 김철수 속초시장. (사진=속초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 속초시가 관내 코로나19 확진 완치자의 이동 경로를 비공개로 전환한다. 1일 속초시는 코로나 확산방지와 시민의 알 권리를 위해 공개해 왔던 확진자 이동 경로를 비공개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월 22일 거주민 2명이 코로나19로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즉시 확진자 이동 경로를 시 홈페이지에 상세히 공개했다. 하지만 병원 치료를 받고 완치된 확진자가 일상생활을 하고 있음에도, 정작 완치자가 이용했던 이동 경로는 계속 남아 있어 상인들은 이중고를 겪고 있다.

시에 따르면 확진자가 이용했던 식당과 커피숍, 약국 등 업소들은 방역 소독 작업을 철저히 마쳤지만, 한번 돌린 발길은 회복되지 않고 여전히 침체에 빠져 있다.

이런 현상은 해당 업소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일대 상권 전체로까지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최근 '사회적 거리 두기' 분위기 속에서 지역 상권 침체는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속초시는 확진자 이동 경로가 완치 후에도 계속해 공개되는 것이 업소들에 피해를 주는 것으로 판단, 지역 상권 황폐화 방지를 위해 완치자 이동 경로를 비공개로 전환하기로 했다.

다만 개인 등이 개별적으로 경로 정보를 요구하면, 관련 자료를 전달해 불안감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세계 대유행에 접어든 코로나19 종식과 확산방지를 위해 속초시 역시 모든 행정력을 경주하고 있는 시점"이라며 "영세업자들의 누적되는 선의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내린 결단인 만큼 시민과 관광객 여러분의 이해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