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3652 0242020040159203652 01 0102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5722697000 1585722708000 related

TK 찾은 文대통령…“코로나19 극복 기업에 감사”

글자크기

文대통령, 대구 의료기관 점검 뒤 한달만에 산단 방문

靑 “日규제 극복했듯 코로나19도 이겨내자” 메시지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경북 구미시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사업장에서 열린 구미산단 기업대표 간담회에 참석, 서임교 구미산단 경영자협의회 회장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경북 구미산업단지를 찾아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있는 중소기업인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이 대구·경북(TK) 지역을 방문한 것은 지난 2월 25일 대구에서 코로나19 대응 전담의료기관을 점검한 뒤 한 달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구미산단에 입주한 코오롱인더스트리를 방문하고 “코로나19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경제에 큰 위협이 되고 있지만 많은 우리 기업들의 극복의 모범 사례를 만들고 있다”며 “국민에게 희망을 주고 있는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TK지역은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대거 발생해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구미산단은 대구에서 통근하는 직원이 전체 근로자의 3분의 1에 달한다. 그만큼 이날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한국이 코로나19 방역에 어느 정도 성과를 보고 있으며, 경제극복도 할 수 있다는 일종의 신호로 읽힌다. 지난달 30일 기준 구미산단 총 10개 업체에 1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공장은 정상 가동 중이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이날 방문한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이었던 불화폴리이미드를 국산화한 기업이다. 코로나19에 대응해 의료용 필터 설비를 마스크용 멜트블로운(MB)필터 설비로 전환해 200만장 생산분량을 마스크 업체에 무상공급하고, 경북 문경 서울대병원에 음압치료병실을 기부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코오롱인더스트리를 방문한 것은 일본의 수출규제를 극복했듯이 코로나19도 이겨내자는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함의가 깔렸다는 해석이다. 문 대통령은 코오롱인더스트리에 “일본 수입을 대체했다고 하니 자랑스럽다”면서 “(코로나19에 대응한) 연대와 협력의 정신도 놀랍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소상공인과 기업인들이 코로나19 피해 때문에 문 닫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면서 “연대와 협력만이 코로나19 극복의 답”이라고 했다.

구미산단 기업 관계자들도 자신감을 강조했다. 서임교 구미산단 경영자협의회 회장은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여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다행히 빠른 대처로 현재는 많은 안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는 “저희만의 방식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경제위기 극복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