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3331 0242020040159203331 01 0101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585722290000 1585725151000 related

통합·미래한국당 선거연대 공식화…"총선 승리할 것"

글자크기

'나라살리기, 경제살리기' 정책 연대 선언식 개최

황교안 "진정한 자매정당, 급조한 여당 비례정당과 달라"

원유철 "총선 승리로 국민 뜻 받들자"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김나경 인턴기자]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1일 공식적인 연대를 선언했다. 양당은 합동 선거유세 등 4·15 총선에서 의기투합하기로 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관에서 열린 통합당과 한국당의 ‘나라살리기 경제살리기 공동선언식’에 참석해 “통합당과 한국당이 가치와 목표를 공유하는 진정한 자매정당임을 국민들께 확실히 보여드리는 날”이라며 “의석수만 늘리려고 급조한 여당의 꼼수 비례 정당들과는 전혀 차원이 다르다는 걸 보여주는 의미 있는 행사”라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사진=연합뉴스)


황 대표는 “한국당에 각 분야 전문가들이 포진해 있다”며 “정책 역량면에서 여당 비례정당과 비교할 수 없는 압도적인 인재들이 모여 있다”고 자평했다.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여당 인사들이 만든 열린민주당에 대해서는 “국정 실패를 책임져야 할 친문 세력들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인사들”이라고 혹평했다.

행사에 함께 참석한 원유철 한국당 대표는 “미래형제당(통합당+한국당)이 4·15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민심을 꼭 받들겠다”고 화답했다.

한국당과 통합당은 이번 총선에서 과반 이상의 의석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150석 이상의 의석을 확보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구체적으로는 통합당 130석, 미래당 20석가량을 제시했다.

양당의 선거연대는 과거 진보세력의 연대를 준용한 것이다. 전날 조수진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선거 및 정책연대는 2010년, 2012년 과거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시절에 통합진보당과 했던 것으로 그대로 준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0년 지방선거 때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등 야5당은 정책연대를 했다. 당시 야5당은 3대 정책방향과 5개 정책과제에 합의했다. 2012년 총선에서는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이 선거연대를 했다.

통합당과 한국당이 과거 민주당의 사례를 검토한 배경에는 물리적 시간과 선관위를 향한 압박을 동시에 달성하기 위한 전략이다. 조 대변인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유권해석을 일일히 받을 시간이 없다”며 “선관위가 (과거와)해석을 달리하면 선관위가 불리해진다”고 설명했다.

다만 공직선거법 88조에 따라 직접적인 지지유세는 피한다는 방침이다. 이 법에 따르면 후보자와 선거사무장, 선거연락소장, 선거사무원, 회계책임자, 연설원, 대담·토론자는 다른 정당이나 선거구가 같거나 일부 겹치는 다른 후보자를 위한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 이에 따라 ‘기호 2번’ 대신 두 번째 칸 등으로 선거운동을 펼칠 전망이다.

선거법 위반 지적에 대해 황 대표는 “선거법에 문제가 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적법하게 하는 데도 선거법 위반이라고 덮어씌우면 이에 대해 대처할 것”이라고 답했다.

4·15 총선 양당의 합당 시기와 관련해서 원 대표는 “형제정당이기 때문에 선거 후에는 바로 한 가정을 이룰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시기는 어느 때 만나는 것이 가장 좋은가를 판단해서 할 것”이라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