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3192 0242020040159203192 07 07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56424609 false true false false 1585722109000 1585722130000

국립극단 연극 '페스트'도 유튜브로 본다

글자크기

'1945'· '실수연발' 등도 상영

4~5분 분량 낭독 영상도 공개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국립극단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연극계에 활기를 불어 넣고 국민들에게 작은 여유를 주기 위해 오는 6일부터 온라인 캠페인 ‘무대는 잠시 멈췄어도, 여기 연극이 있습니다’를 공식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유튜브) 채널에서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국립극단은 첫 캠페인으로 ‘온라인 전막 상영회’를 개최한다. 6일 오전 10시에는 ‘페스트’를 상영한다. 알베르 카뮈 원작, 박근형 각색·연출로 2018년 명동예술극장에서 선보였던 작품이다. 전염병 ‘페스트’가 퍼지며 도시가 폐쇄되고 거대한 재앙 속에서 부조리가 극대화되는 상황이 마치 코로나19가 활개하는 지금 상황을 떠오르게 하는 극이다.

이어 △8일에는 온가족이 볼 수 있는 낭만활극 ‘록산느를 위한 발라드’(작 에드몽 로스탕, 연출 서충식, 2017년작) △9일에는 해방 직후 각자의 사연을 가지고 전재민 구재소로 모여든 사람들의 이야기 ‘1945’(작 배삼식, 연출 류주연, 2017년작) △10일에는 셰익스피어의 코미디 ‘실수연발’(작 윌리엄 셰익스피어, 연출 서충식, 남긍호, 2016년작)를 상영한다.

모든 콘텐츠는 상영일 오전 10시부터 24시간동안 국립극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오는 13~ 17일에는 같은 순서로 한 번 더 상영한다.

두 번째 온라인 캠페인은 ‘짧은 연극 낭독회’다. 공식 SNS 채널에서 4~5분 분량의 낭독 영상 6편을 공개한다. 낭독 작품은 ‘만선’, ‘파우스트엔딩’, ‘영지’,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스카팽’, ‘사랑의 변주곡’ 등 국립극단의 2020년 공연작 중 6개 작품이다. 낭독자로는 국립극단 시즌단원인 강현우, 고애리, 권은혜, 김명기, 박소연, 송석근이 참여했다.

이성열 국립극단 예술감독은 “코로나19로 문화예술계가 그 어느 때보다 위축된 지금, 일상을 잃은 시민들에게 연극의 힘으로 온기와 위로의 메시지가 전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연극 ‘페스트’ 공연 장면(사진=국립극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