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1306 0012020040159201306 03 0304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20021000 1585742645000 popular

반등 꿈꾸던 수출, 코로나에 ‘발목’…3월 0.2% 감소

글자크기

일평균 수출도 두 달 연속 하락세

석유화학 등 수출단가 떨어진 탓

정부, 작년과 비슷 ‘선방’ 평가

경향신문

전 세계에서 확산하는 코로나19가 한국 수출에 본격적인 악영향을 끼치기 시작했다.

1분기 중 반등할 것으로 예상했던 수출이 한달 만에 다시 감소세로 전환됐고 일평균 수출도 두 달 연속 하락세다. 석유화학·석유제품 등 코로나19 영향이 큰 품목을 중심으로 수출단가가 떨어지면서 이달 이후에도 수출 위축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3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2% 감소한 469억1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수출은 2018년 12월 이후 14개월 연속 하락하다 지난 2월 반등한 뒤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수출이 크게 하락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지난해와 비슷한 실적을 유지하며 선방한 편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지난해 3월 수출이 전년 동월보다 8.4% 하락한 기저효과가 작용하고 있는 데다 올해 3월은 조업일수도 1.5일 늘어난 점을 감안하면 좋은 결과라 하기는 어렵다. 일평균 수출도 지난 2월 마이너스 11.9%에 이어 마이너스 6.4%를 기록하며 두 달 연속 하락했다. 다만 수출물량은 17개월 만에 최대폭인 13.1% 늘어나 수출기반이 견조하다는 점은 확인했다.

수출이 다시 하락세로 돌아선 것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수요가 줄어 수출단가가 급락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수출단가는 11.7% 떨어져 수출이 부진했던 지난해 평균(-10.6%)보다도 하락폭이 컸다.

특히 글로벌 산업이 침체되면서 전 세계에서 수요가 급감한 석유제품(-22.7%), 석유화학(-17.2%), 섬유(-9.7%), 철강(-9.1%)의 단가 하락폭이 컸다.

향후 수출 상황은 더욱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지난달 수출을 지탱해준 미국·유럽 수출이 이달 이후에는 하락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지난달 대중국 수출은 5.8% 감소한 반면 미국과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은 각각 17.3%, 10.0% 늘었다.

정부는 “중국 외 미국과 유럽으로의 코로나19 확산으로 4월 이후 수출은 녹록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부는 260조3000억원의 무역금융을 공급하는 등 수출의 급격한 위축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남지원 기자 somni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