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0416 0182020040159200416 06 06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18975000 1585719022000 related

“사랑스러운 신사”…앤드루 잭, 코로나19 사망에 할리우드 추모 행렬(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영국 출신 배우 겸 방언 코치 앤드루 잭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할리우드는 큰 별을 잃은 슬픔에 잠겼다.

31일(이하 현지시각) 대변인 맥 컬러에 따르면 앤드루 잭은 이날 오전 영국 런던 한 병원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합병증으로 숨졌다. 향년 76세.

1944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난 앤드루 잭은 1982년부터 영국의 방언 코치로 활약했다. ‘스타워즈’ 속편 시리즈인 ‘깨어난 포스’와 ‘라스트 제다이’에서는 저항군의 리더 중 한명인 소령 칼루안 에메트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매일경제

영국 출신 배우 겸 방언 코치 앤드루 잭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사진=앤드루 잭 아내 가브리엘 로저스 트위터


비보가 전해지자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의 감독 J.J. 에이브럼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앤드루 잭은 사랑스러운 사람이었다. 훌륭한 방언 코치였던 것과 동시에 너무도 멋졌기에 배우로 캐스팅할 수밖에 없었다. 유가족과 친구들에게 위로를 보낸다”고 추모했다.

영화 ‘더 배트맨’의 맷 리브스 감독도 자신의 트위터에 “앤드루는 전설”이라며 “친절한 사람을 잃은 우리 모두 가슴이 아프다. 그의 가족에게 위로를 보낸다. 고인이 편히 쉬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배우 그렉 그룬버그는 생전 앤드루 잭과 함께 한 사진을 올리고 고인을 “훌륭하고 재능 있고 사랑받는 신사”라고 표현했다. 이어 “그의 사망 소식은 큰 충격이었다. 그는 내가 함께 일했던 사람들 중 가장 친절한 사람 중 한 명”이라고 추억했다.

한편 대변인에 따르면 앤드루 잭의 장례식은 치르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고인의 아내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호주에서 격리 생활 중이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